전체메뉴
김지우, “이게 성형한 얼굴이면 난 죽어야”… 남편 레이먼 킴 “미안행”
더보기

김지우, “이게 성형한 얼굴이면 난 죽어야”… 남편 레이먼 킴 “미안행”

동아경제입력 2015-10-27 08:31수정 2015-10-27 08: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지우. 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김지우, “이게 성형한 얼굴이면 난 죽어야”… 남편 레이먼 킴 “미안행”

배우 김지우가 성형수술 의혹을 일축했다.

김지우는 2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매체와의 인터뷰 사진을 게재한 뒤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는 해당 기사룰 두고 일부 누리꾼이 악성 댓글을 남기자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김지우는 “아 먼저 좀 웃고 시작해야지. 인터뷰 하느라 찍은 내 사진보고 얼굴 뜯어고친 성괴(성형괴물)래”라며 “뜯어 고친 게 이정도면 난 죽어야 되는데”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그녀는 “주사 맞고 수술하느니 그 돈으로 개인 PT 끊어서 운동한다. 아님 우리 루아(딸) 옷 사주던가”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또 “그래도 고맙네. 관심이라도 가져줘서. 어릴 때 한 쌍커풀 수술이 나이 들어서 앞트임의 효과를 줄 줄이야. 쌤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그러자 김지우의 남편 레이먼 킴은 그녀가 올린 글에 첫 번째로 “아하허허 나 성괴랑 사는거네? 미안행 아직 주사 한 번 못 맞게 해줘서ㅜㅜ”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김지우는 또 “주사 맞느니 그걸로 맛난거 먹겠어. 아님 마사지나 네일 케어를”이라는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김지우는 2013년 셰프 레이먼 킴과 결혼했고, 슬하에는 딸 루아를 두고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