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아광장/전인평]멋지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더보기

[동아광장/전인평]멋지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동아일보입력 2015-10-27 03:00수정 2015-10-27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팽 콩쿠르 우승한 조성진, 폴란드 민속음악 ‘폴로네즈’ 최고 연주자상도 받아
동아콩쿠르 성악부문서 한국 가곡 의무화하자… 대학에 과목신설 등 큰 파급효과
국내 피아노 콩쿠르도 우리 작품을 과제곡에 넣자
전인평 중앙대 예술대 명예교수
21일 아침 라디오를 통해서 들뜬 목소리가 들려왔다.

“기분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피아니스트 조성진(21)이 세계 3대 피아노 콩쿠르 중 하나인 폴란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습니다.”

소식을 접하고 쇼팽 콩쿠르 역대 수상자를 검색해 보았더니 아직 일본인 피아니스트는 없었다. 일본인 노벨상 수상 소식이 연이어 전해지고 있어 주눅 들어 있던 터라 어깨가 으쓱해지는 기분이다.


이제 우리나라는 클래식의 변두리가 아니라 중심 국가로 자리 잡았다. 우수한 한국인 연주자가 많은 것도 중요하지만 클래식 청중이 아주 젊다.

주요기사

외국의 순수 음악 연주회장에 가보면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젊은 청중은 찾기 힘들다. “독일의 오페라 극장 손님 대부분은 할머니 할아버지예요. 이삼십 년 후 독일 오페라 극장은 문을 닫을 것 같습니다.” 독일에서 공부하고 오페라 극장 합창단으로 일하는 조카의 이야기이다.

이번 입상 소식을 접하면서 필자가 특히 유념한 것은 조성진이 우승과 함께 폴로네즈 최고 연주자상을 받게 되었다는 점이다. 폴로네즈란 민속 리듬으로 폴란드 특유의 음악이다. 비유해 말하자면 우리나라 굿거리처럼 폴란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민속 음악이다.

쇼팽은 작곡 활동 중에 조국의 민속 음악을 연구하여 폴로네즈, 마주르카 리듬으로 곡을 만들었다. 쇼팽의 손을 거친 민속 음악은 예술 음악으로 거듭나 피아니스트가 쇼팽의 폴로네즈나 마주르카를 연주하지 않으면 피아니스트로 대접받지 못한다. 이런 이유로 폴란드 주최 측은 콩쿠르 시상 종목에 폴로네즈와 마주르카 부문을 따로 둔 것이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피아노를 처음 배울 때 ‘바이엘(Beyer·바이어)’과 같은 독일 교본으로 공부를 시작한다. 이렇게 독일 책으로 공부를 시작하면 자연스럽게 독일적 감성을 갖게 된다.

이러한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해 선구자적 사명을 갖고 오래전부터 연구한 분이 한국피아노학회 이사장인 장혜원 교수이다. 그는 ‘Asia International Piano Books’를 개발하였는데, 이 책은 아시아적 감성을 기르면서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 창의력을 키울 수 있도록 만든 교본이다.

동아일보사가 주최하는 동아음악콩쿠르 성악 부문은 과제곡 중에 반드시 한국 가곡을 포함하도록 하고 있다. 이 콩쿠르 초기에는 순전히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가곡만을 부르도록 하였는데 늦게나마 한국 가곡을 부르도록 한 것이다. 이렇게 한국 가곡을 의무적으로 부르게 하자 엄청난 파급 효과가 나타났다. 각 대학에서 한국 가곡 과목을 신설하는 등 한국 가곡을 연구 대상으로 삼게 된 것이다. 이제는 한국 사람이 외국에서 연주회를 할 때 한국 가곡을 소개하는 것이 흔한 일이 되었다.

이제 각종 피아노 콩쿠르에서도 한국 작곡가의 작품을 과제곡으로 부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콩쿠르에서 한국 작곡가 작품을 열심히 연습하여 상을 받게 된다면 젊은 음악도들에게 좋은 동기 부여가 될 것이다.

“이제 피아노계에서 한국 창작곡만으로 콩쿠르를 열어도 좋겠다고 생각해요. 요즘 우리나라 피아노 창작곡 스타일은 다양하고 좋은 작품이 많아요. 파면 팔수록 깊이가 있거든요.”

한국 작곡가 100명에게 피아노 작품을 위촉하고 피아니스트 100명을 동원하여 ‘2015 K classic piano tour’라는 기획 공연을 진행 중인 피아니스트 이혜경 중앙대 교수의 말이다.

앞으로 조성진이 국내 공연을 할 것이고 온 국민이 그를 환영할 것이다. 이때 ‘아리랑’을 연주하거나 우리나라 민속 리듬을 이용한 ‘굿거리’를 연주한다면 더욱 의미 깊은 연주회가 될 것이다.

우리나라는 미국에서 배워온 인터넷 기술과 자동차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수출하고 있다. 이와 같이 피아노 기법도 유럽에서 받아들인 것이지만 우리의 피아노곡을 개발하여 외국 피아니스트도 한국 피아노곡을 연주하는 날을 기대해 본다. 더 욕심을 부린다면, 내가 중학교 때 “폴로네즈는 폴란드 민속 춤곡이다”라고 외웠듯이 유럽의 학교에서 “굿거리는 한국의 민속 리듬이다”라고 배울 날을 기대해 본다.

전인평 중앙대 예술대 명예교수


#쇼팽 콩쿠르#조성진#폴로네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