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특별기고/남궁연]신해철이 바라는 ‘단 하나의 약속’
더보기

[특별기고/남궁연]신해철이 바라는 ‘단 하나의 약속’

동아일보입력 2015-10-27 03:00수정 2015-10-27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망 1주기에 부쳐
남궁연 크리에이터·공연연출가
상태가 위중한 친구의 면회가 잠시 허용되었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는 작별을 준비하라는 의미였습니다. 새벽에 달려간 응급실에는 손이 퉁퉁 부어오른 신해철이 상체가 45도 올려진 상태로 거칠게 숨을 쉬고 있었습니다. 손을 잡고 잘 가라고 인사를 건넨 것이 정확히 작년 이맘때였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난 10월 25일, 500여 명의 팬들이 함께한 가운데 야외 안치단에 봉안하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태어나는 동시에 또한 죽을 ‘운명(運命)’을 타고납니다. 그리고 어느 누구도 순리를 거스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운명(殞命)’이 자연적인지 인위적인지에 따라 슬픔의 크기가 달라지는 것이 문제입니다.

만약에 신해철의 사망 원인이 교통사고였다면 슬픔과 아쉬움의 크기는 지금과 같더라도 아마 원망은 없었을 것입니다. 같은 사망사고인데도 교통사고와 의료사고 사이에 존재하는 그 크나큰 차이를, 지난 1년 동안 가족들이 겪는 고통을 지켜본 사람으로서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교통사고는 일종의 운명과 같은 것이니 어쩔 수 없는 것이지만 의료사고는 사람을 살려야 할 의사가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이므로 무조건 나쁘다’는 식의 다소 감정 섞인 구분에 저는 반대합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어느 분야에서나 실수를 하게 되어 있는 불완전한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주요기사

문제는 교통사고와 의료사고에 적용되는 시스템의 차이에 있습니다. 교통사고는 첫째, 사고가 나면 경찰이 즉각 출동합니다. 현장 상황을 체크하고 가해자와 피해자를 가립니다. 둘째, 이후 과실비율을 산정하는데, 이때 ‘자동차 사고 과실비율 인정 기준’이라는 것에 따라 보험사에서 보험금을 지급합니다. 더 이상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이 교통사고 처리에는 일종의 ‘약속’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겁니다. 아마도 그 약속은 이런 것일 겁니다. “확률상 교통사고는 날 수밖에 없다. 고의가 아닌 이상 가해자도 보호되어야 한다. 또 이에 대비하여 보험료를 내기로 한다.”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의료사고는 어떨까요? 아직까지 의료사고에 관해서는 이런 ‘약속’이 없습니다. 다시 말해 피해자가 모든 걸 알아서 해야 합니다.

그 이유로 첫 번째, 2012년 4월부터 시행된 의료분쟁조정제도는 현행법상 사고가 났다고 해서 자동 개시되지 않습니다. 사람 목숨이 달려 있는데 경찰이 즉각 출동해 조사하는 교통사고 때와 너무 다릅니다.

둘째,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조정을 요청해도 당사자 쌍방이 모두 동의해야 합니다. 이것은 의사와 병원 측이 얼마든지 중재를 거부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렇게 되면 피해자가 중재를 신청해도 조정은 시작조차 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나 언론 피해 등 다른 분쟁이 생기면 피해자의 조정 신청으로 중재가 자동 시작되는 것과는 너무 다른 시스템입니다. 이런 사실은 병원들의 중재 거부율이 지난해 45.6%까지 올랐다는 동아일보 보도에서도 확인됐습니다. 피해자가 조정을 신청했을 때 병원들이 의무적으로 출석하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합니다.

이쯤에서 너무도 생뚱맞게 어감도 좋지 않은 ‘연예인 프리미엄’이란 용어를 끄집어내어 봅니다. 신해철은 생전 연예인으로서 누릴 수 있는 협찬과 특혜와는 담을 쌓고 살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1년 동안 의료사고 피해를 본 다른 환자와는 비교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대중과 언론의 관심을 받으며 그야말로 ‘연예인 혜택’을 누리고 있습니다. 제가 아는 한 신해철은 하늘에서 지금 자신이 누리고 있는 이 ‘혜택’이 불씨가 되어 아직은 미완인 의료사고에 관한 ‘약속’이 완성되기를 바라고 있을 겁니다.

지난 1년간 우리는 신해철의 사망 원인을 밝히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아니 싸우고 있습니다. 유가족이 겪고 있는 고통은 슬픔을 추스를 시간도 없이 피해를 증명하기 위해 누군가와 다퉈야 한다는 데 있습니다. 현재 불완전한 형태로 남아 있는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조정법의 개정이 시급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고인이 생전 투병 중인 아내를 위해 만든 노래 ‘단 하나의 약속’의 가사 일부입니다.

‘하늘이 무너진다 해도/하나만 약속해줘/어기지 말아줘/다신 제발 아프지 말아요/내 소중한 사람아/그것만은 대신 해 줄 수도 없어.’

신해철의 죽음이 우리 사회에 또 하나의 ‘약속’이 만들어지는 밑거름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남궁연 크리에이터·공연연출가


#신해철#1주기#의료사고#연예인 프리미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