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HO “소시지-햄-붉은고기는 발암물질”
더보기

WHO “소시지-햄-붉은고기는 발암물질”

허진석기자 입력 2015-10-27 03:00수정 2015-10-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공육 매일 50g 먹으면 대장암 발병률 18% 높아져” 소시지와 햄, 베이컨 등의 가공육이 석면과 같은 1군 발암물질로, 붉은 고기는 제초제 성분과 같은 2A군 발암물질로 분류됐다.

25일(현지 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육식과 암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800개 이상의 논문을 분석해 가공육과 붉은 고기에 대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IARC는 “가공육을 매일 50g 먹을 경우 암에 걸릴 가능성이 18% 높아진다”고 밝혔다. 연기를 쏘이거나 절이고 말리는 등 가공육을 만드는 과정에서 추가되는 성분이 발암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바비큐 같은 고온의 조리 과정이 발암물질을 생성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가공육을 과다 섭취했을 때 걸릴 수 있는 질병으로는 직장암과 대장암이 지목됐다. IARC는 또 “쇠고기와 돼지고기, 양고기 등 붉은색 고기 섭취도 ‘발암효과’가 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대장암과 직장암, 췌장암, 전립샘암 등이 해당된다. 현재 발암물질 1군(암을 일으키는 것이 확인된 물질)에는 담배와 석면, 디젤매연 등이, 2A군 발암물질(암을 일으킨다고 추정되는 물질)에는 제초제 성분인 글리포세이트가 포함돼 있다.

주요기사

그러나 리처드 녹스 전 영국암연구소 교수는 “균형 잡힌 식단 내에서는 하루 70g 정도의 붉은 고기를 섭취(영국 기준)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며 “붉은 고기의 위험이 음주나 흡연, 과체중에 비해 크지 않다”고 반박했다.

BBC도 “가공육이 속하게 된 분류 등급에는 플루토늄과 알코올과 같이 명백하게 암을 일으키는 물질들이 포함돼 있지만, 모두가 똑같은 위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베이컨 샌드위치가 흡연만큼 건강에 해로운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허진석 기자 jameshuh@donga.com
#가공육#햄#베이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