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우조선 노조, 채권단 요구 수용… 4조원대 지원안 곧 확정될듯
더보기

대우조선 노조, 채권단 요구 수용… 4조원대 지원안 곧 확정될듯

장윤정기자 , 강유현기자 입력 2015-10-27 03:00수정 2015-10-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26일 채권단이 요구한 자구계획에 대한 동의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4조 원대의 지원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대우조선 노조 현시한 위원장은 이날 밤 긴급발표문을 통해 “노조간부들의 의견과 조합원의 의견, 대내외적인 조건 등 여러 상황을 검토하고 심사숙고해 채권단에 동의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 노조의 이 같은 결정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의 대주주이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조속한 시일 내 이사회를 열어 4조 원대의 지원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실사 결과 올 2분기(4∼6월)에 반영하지 않은 해외자회사의 손실 외에 건조원가 상승 등으로 올해 영업적자가 총 5조3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4조 원대의 지원안에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주축이 되는 1조∼2조 원의 유상증자와 2조∼3조 원의 신규 대출 계획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장윤정 yunjung@donga.com·강유현 기자
#대우조선#채권단#확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