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日 ‘식사일정 포함’ 추가요구… ‘한일 정상회담’ 막판 신경전
더보기

[단독]日 ‘식사일정 포함’ 추가요구… ‘한일 정상회담’ 막판 신경전

박민혁기자 , 조숭호기자 입력 2015-10-27 03:00수정 2015-10-27 0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이례적 일정 단독공개 왜? 청와대가 26일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11월 2일 개최하자고 일본 측에 제안했고, 일본 정부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발표한 것은 외교 관례상 이례적이다. 사전에 합의한 뒤 같은 시간에 맞춰 정상회담 개최 소식을 발표하는 게 정상이다. 왜 이런 파격적인 브리핑이 이뤄졌을까.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2일 개최에 한일 양국이 사실상 합의했는데 일본이 막판에 한일정상회담 전후로 오찬이나 만찬 등 추가적인 예우를 요구해 최종 발표가 늦어지는 것으로 안다”며 “정부는 1일 개최를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와의 협의 과정에서 2일로 하루 늦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막판에 식사 일정을 추가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 확답을 못 받은 일본 정부가 발표를 머뭇거리자 우리 정부가 일본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회담 날짜를 공개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번 방한 일정에 상당히 민감해 한다고 한다. 3년 반 만에 처음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코앞에 두고도 회담 날짜를 확정하지 못할 정도다. 일본 측은 일찌감치 아베 총리 숙소로 사용할 서울 시내 호텔의 점검과 예약까지 마쳤지만 서울에서 1박 할지는 아직도 불투명하다. 일본 측은 △한중일 정상회의 △한일 정상회의 △중일 정상회의 등을 하루에 소화하는 당일치기 방한을 선택할 수도 있다.


이런 태도는 아베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민감한 이슈에 대해 전향적인 태도를 보일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다. 숙소 주변에서 반일 시위가 벌어질 수도 있어 체류 일정을 길게 잡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6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 측이 미래 지향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일 한국대사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 입장에 변함이 없다. (한국대사의 발언은) 한국에 물어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으로 일본은 아베 총리 내외가 한국민과 어울리는 ‘공공 외교’ 일정을 잡기 위해 고심하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올해 3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 방한 때 롯데백화점 지하 일본식 빵집을 방문한 것과 같은 일정도 검토 중이라고 일본 소식통은 전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한국 방문 기간에 국회의장과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한국 기업인과의 면담, 비즈니스포럼 등 자신의 전공 분야인 경제 문제에 집중할 예정이다. 방한 기간도 2박 3일로 여유 있게 잡았다. 한국 대학교를 직접 방문해 강연하는 일정도 추진할 만큼 한국민과의 ‘교류’에 적극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민혁 mhpark@donga.com·조숭호 기자
#정상회담#일본#청와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