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분기 매출 현대重 8.7%-삼성重 25.3% 감소
더보기

3분기 매출 현대重 8.7%-삼성重 25.3% 감소

강유현기자 입력 2015-10-27 03:00수정 2015-10-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3분기에도 부진한 실적을 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한 해앙플랜트 부문 설계 변경과 인도 지연, 발주 감소 등이 주로 영향을 미쳤다.

현대중공업은 3분기 매출이 10조9184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7% 감소했고, 영업손실 6784억 원을 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달 현대삼호중공업이 시드릴로부터 5억7000만 달러(약 6429억 원) 규모의 반잠수식 시추선 계약을 취소당한 것이 주원인이다. 또 건설장비용 엔진업체 현대커민스, 박막형 태양전지업체 현대아반시스 등의 철수 비용이 반영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부실법인을 청산하고 수익성 위주로 사업을 재편하는 과정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조선 부문에서 일반 상선은 흑자로 돌아섰다”며 “4분기는 실적 개선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3분기 매출이 2조4364억 원, 영업이익이 846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25.3%, 53.4% 감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1∼3월)와 올해 2분기(4∼6월) 익시스, 에지나 해양플랜트 프로젝트에서 전망되는 손실 약 1조 원을 비롯해 예상되는 손실을 미리 반영한 만큼 향후 수익성을 강화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현대#삼성중공업#매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