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시태그:가을야구] 류중일 감독 취임 첫 해 우승…김태형 감독은?
더보기

[#해시태그:가을야구] 류중일 감독 취임 첫 해 우승…김태형 감독은?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7 05:45수정 2015-10-27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6일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 경기가 열린다. 경기전 삼성 류중일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구|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감독 첫 해 KS 도전 사례

감독과 코치는 다르다. 권한과 역할의 차이도 그렇지만, 전체를 바라보는 시각이 구별된다. 몇몇 감독은 코치들을 불러 “전공영역 외에도 다른 분야를 아우를 수 있는 능력을 길러보라”고 강조한다. 제 아무리 뛰어난 능력자라도 감독 첫 해에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다.

올해 프로야구에선 ‘초짜 같지 않은’ 신인 감독의 행보가 관심을 모아왔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다. 그는 두산의 전신 OB 출신이다. 크게 두각을 나타내진 못했으나, 강력한 카리스마로 선수단을 휘어잡는 두목곰(주장)이었다. 선수로서 1995년과 2001년 2차례 우승을 맛 봤다. 그리고 올해 사령탑 첫 해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 넥센과 NC를 따돌리고 한국시리즈(KS)에 진출했다. 재치 넘치는 입담에서도 드러나듯 심리전에 능하고, 선수들을 믿으면서도 간헐적으로 구사하는 작전과 용병술이 들어맞고 있다. KBO리그 4번째 초보 감독의 KS 우승 신화에 도전한다.


그가 넘어야 할 산은 삼성 류중일 감독이다. 류 감독 역시 사령탑 첫 해(2011년) 삼성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듬해부터 우승반지를 하나둘 챙기더니 통합 4연패의 금자탑을 쌓았다. KBO리그 최초의 수식어가 뒤따른다. 올해는 숫자를 하나 더 늘리기 위해 온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 감독 초반기만 해도 ‘복장’이란 평가가 많았지만, 이제는 명장의 면모를 풍기고 있다. 류 감독의 첫 KS 상대는 SK 이만수 감독대행이었다. 이 대행 역시 김성근 감독의 사퇴로 어수선한 팀 분위기를 추슬러 KS에 올랐다. 비록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듬해 정식 감독이 됐다.

관련기사

사령탑 첫 해 우승을 맛본 첫 감독은 김응룡 해태 감독이다. 1983년 사령탑을 맡자마자 KS 우승을 달성했다. 2005년 삼성 사령탑에 취임한 선동열 감독도 KS 우승으로 신고식을 했다. 취임 첫 해 KS에 올랐으나 아쉽게 준우승에 그친 감독도 여러 명 있다. 우용득 삼성 감독(1993년), 김재박 현대 감독(1996년), 조범현 SK 감독(2003년), 그리고 이만수 SK 감독대행(2011년)이다.

박상준 기자 spark4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