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간포착] “저희 쉬고 있는거 아니에요”…뒷정리 대기하는 젊은피들
더보기

[순간포착] “저희 쉬고 있는거 아니에요”…뒷정리 대기하는 젊은피들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7 05:45수정 2015-10-27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 박해민 구자욱 백상원 이흥련(왼쪽부터)이 26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을 앞두고 훈련 뒤 공을 모으기 위해 3루 쪽 덕아웃 펜스에 등을 기대고 나란히 앉아있다. 대구|배영은 기자 yeb@donga.com

그라운드 안에선 팬들의 환호 속에 열심히 치고 달리는 삼성의 영웅들이다. 그러나 팀 내에선 그들도 위에 쟁쟁한 선배들을 여럿 ‘모시고’ 있는 착실한 후배들일 뿐이다. 삼성과 두산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 26일 대구구장. 삼성의 ‘젊은 피’인 박해민(25), 구자욱(22), 백상원(27), 이흥련(26·사진 왼쪽부터)은 경기 전 자신들의 훈련이 끝난 뒤에도 라커룸으로 들어가지 않고 덕아웃 옆 펜스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있었다. 얼핏 보면 친한 선수들끼리 망중한을 즐기는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다른 선수들의 훈련이 모두 끝난 뒤 함께 공을 모으고 뒷정리를 돕기 위해 ‘대기’하는 중이었다. 카메라를 들이밀자 밝은 미소로 포즈를 취해주던 이들은 코치들과 선수들이 모든 훈련을 마치고 덕아웃으로 돌아오기 시작하자 뒷정리의 ‘임무’를 무사히 마치기 위해 벌떡 일어나 그라운드로 달려 나갔다.

대구 |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