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봐, 해봤어?” 기업인 최고 한마디
더보기

“이봐, 해봤어?” 기업인 최고 한마디

곽도영기자 입력 2015-10-23 03:00수정 2015-10-23 0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CCO클럽 설문조사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시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2위 올라
“이봐, 해봤어?”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1983년 충남 서산간척지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했던 말이다. 당시 시공업체인 현대건설은 거센 물살이 방조제용 바윗덩어리들을 쓸어가는 바람에 공사에 진척이 없었다. 정 명예회장은 해체를 앞둔 대형 유조선을 가라앉혀 물길을 잡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담당자가 망설이자 정 명예회장은 “해보지도 않고 고민하느라 시간, 돈 낭비하지 말고 한번 해봐!”라고 호통을 쳤다. 결국 이 아이디어는 성공을 거뒀다. 공사 기간을 3년 단축했을 뿐만 아니라 미국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도 ‘정주영 공법’이라는 이름으로 소개됐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경영인 최고 어록으로 정 명예회장의 말이 뽑혔다. 대기업 전·현직 홍보 책임자들의 모임인 한국CCO클럽이 지난달 전국경제인연합회 간행물 ‘재계 인사이트’ 독자 278명을 대상으로 2주간에 걸쳐 설문 조사를 한 결과다. 한국CCO클럽은 이번 조사 내용을 기초로 광복 이후 70년간 기업인들의 어록을 모은 ‘한국 경제를 만든 이 한마디’를 최근 출간했다.


2위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시오!”가 선정됐다. 1993년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기로에 서 있었을 때 이 회장이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한 호텔에서 임원진을 모아 놓고 한 말이다. 3위로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가 꼽혔다.

주요기사

정상국 한국CCO클럽 회장은 “최고의 자리에 오른 기업인들의 경영철학과 인생관이 녹아있는 어록은 짧지만 강한 생명력을 가진다”며 “청년들이 재계 거인들의 지혜와 열정을 가슴에 품어 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기업인#최고의한마디#한국cco클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