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역사교수들 “국정교과서는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 관련 업무에 참여·협조 안 할 것”
더보기

서울대 역사교수들 “국정교과서는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 관련 업무에 참여·협조 안 할 것”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2 21:41수정 2015-10-22 2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서울대 역사교수들 “국정교과서는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 관련 업무에 참여·협조 안 할 것”

서울대 역사교수들

서울대학교 역사 관련 5개 학과 교수 36명이 국정교과서 집필은 물론 일체의 관련 업무에 참여하거나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국사학과·동양사학과·서양사학과·고고미술사학과·역사교육과 교수 36명은 22일 오전 11시경 교내 인문대학 신양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대 역사교수들은 성명을 통해 “국정교과서의 집필에 참여하지 않음은 물론, 연구·자문·심리 등 일체의 관련 업무에 참여하거나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가 만들고자 하는 국정 역사교과서는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라고 지적하면서 ‘역사교육의 본질 위배’, ‘대한민국 헌법정신과 충돌’, ‘세계 시민 보편적 기준에서 어긋남’, ‘평화통일과 세계사 교육 지향 없음’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현행 검정 교과서들이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역사교과서’라는 주장은 그 책을 승인한 정부가 자신의 모습을 부정하는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지금 대한민국의 국사학자들은 90%가 좌파로 전환돼 있다”고 말한 발언에 대해서는 “국사학자들을 근거없이 좌파로 규정하는 것은 밖으로 대한민국을 오해하게 하고 안으로 민주주의 체제를 불안하게 한다”며 “반대 의견을 지닌 국민을 싸워 물리칠 전쟁의 대상으로 삼는 정책은 올바른 것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전체 사학계열 교수 44명 중 36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나머지 교수들은 연구에 집중한다는 뜻이지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대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 등이 서울대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 서울대 네트워크’ 출범을 알렸다.

학생들은 ‘단일 국정교과서 추진 규탄’, ‘교과서 국정화 철회’, ‘역사쿠데타 중단’ 등을 주장하며 “100만 대학생 서명운동에 함께 하고 범국민대회, 총궐기까지 이어지는 국정화 저지 흐름에 동참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대 역사교수들.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