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불꽃축제, 23일부터 이틀간 개최… 명당 자리는 어디?
더보기

부산불꽃축제, 23일부터 이틀간 개최… 명당 자리는 어디?

동아닷컴입력 2015-10-22 17:43수정 2015-10-22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불꽃축제’

부산불꽃축제가 오는 23일과 24일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개최된다.

23일 오후 7시 전야콘서트로 시작되는 제11회 부산불꽃축제에는 가수 김범수 김태우 알리 정동하 등 총 7개 팀이 축하공연을 펼친다.


24일 오후 8시부터는 1시간 동안 ‘부산멀티불꽃쇼’를 선보인다. 올해 불꽃쇼는 무대를 종전 1곳에서 3곳으로 확대해 이기대~광안리해수욕장~동백섬을 잇는 U자형으로 불꽃쇼를 연출한다.

주요기사

또한 백사장은 물론 인근에서도 불꽃을 관람할 수 있어 관람객이 분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불꽃축제는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기념해 불꽃 연출시간을 기존 50분에서 35분으로 줄이는 대신 15분간 세계 최고 수준의 일본 불꽃팀을 초청했다. 해외초청불꽃 종료 후 약 3분간 일본 쓰시마 해상에서 불꽃쇼를 연출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부산 불꽃축제 명당자리로는 민락수변공원, 삼익비치아파트, 유료좌석, 유람선이 주요 자리로 꼽힌다.

민락수변공원은 불꽃을 보면서 회를 먹을 수 있어 보는 재미와 먹는 재미를 한 번에 잡을 수 있고, 삼익비치아파트는 광안리해수욕장 옆쪽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불꽃놀이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장소가 유료석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테이블을 이용할 수 있는 장소는 10만원, 의자만 있는 곳은 7만원이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만큼 부산소방안전본부는 축제 관람객 안전을 위해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등 575명의 인원을 투입하고, 구급차 등 44대의 소방차량을 배치한다고 전했다.3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