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해제 됐지만 여전히 ‘나쁨’ …언제까지 지속?
더보기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해제 됐지만 여전히 ‘나쁨’ …언제까지 지속?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2 16:57수정 2015-10-22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서울 초미세먼지 주의보 해제 됐지만 여전히 ‘나쁨’ …언제까지 지속?

초미세먼지 주의보

21일 오후 3시 서울에 발령된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22일 오전 3시를 기준으로 해제됐다.


전날 서울 지역의 초미세먼지 시간평균 농도는 종로 등 일부지역에서 100㎍/㎥를 초과했다. 수치가 51 이상이면 ‘나쁨’, 101 이상이면 ‘매우 나쁨’ 등급이다.

주요기사

시는 이날 새벽 들어 농도가 100㎍/㎥ 미만으로 떨어지자 주의보를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해제했다.

서울시는 그러나 “이날 초미세먼지가 ‘나쁨’으로 예보된 만큼 지속적으로 건강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가을 미세먼지 농도는 중국발 오염물질의 영향이 30∼40%, 국내 배기가스 등의 영향이 40∼50%로 나타났다. 이달 중순부터 중국에서 난방이 시작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고, 극심한 국내 가뭄으로 상황이 더 악화됐다는 것.

전 문가들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매년 가을 가뭄이 극심해지고 중국의 공장과 자동차 배출가스도 증가하면서 이 시기 미세먼지의 공격은 상시화, 만성화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맥쿼리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 증가세는 향후 10년간 8∼12%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는 주말께나 되어야 잦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