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감옥서 나오자마자 또 사기친 30대 전과 38범 결국…
더보기

감옥서 나오자마자 또 사기친 30대 전과 38범 결국…

김도형기자 입력 2015-10-22 16:44수정 2015-10-22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박 게임을 하기 위해 감옥에서 나오자마자 또다시 사기 범죄를 저지른 전과 38범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인터넷 중고품 매매 사이트에서 제품을 판매할 것처럼 속여 돈만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김모 씨(38)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비슷한 전과 38범인 김 씨는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올 2월 출소하자마자 인터넷 도박게임 비용과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또다시 범행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올 2월부터 9월까지 인터넷 중고물품 매매 카페에 스포츠 용품을 판다는 글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해 온 박모 씨(25) 등 90여 명으로부터 1700여만 원을 입금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청에서 제공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경찰청 사이버캅’만 확인해봐도 중고 물품 판매자의 계좌와 전화번호가 인터넷 사기에 이용됐는지 검색할 수 있다”며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에서의 주의를 당부했다.

주요기사

김도형기자 dod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