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요미식회 돼지갈비 편, 이현우 “옛날에는 돼지 창자가 피임기구” 깜짝+화들짝
더보기

수요미식회 돼지갈비 편, 이현우 “옛날에는 돼지 창자가 피임기구” 깜짝+화들짝

정봉오 수습기자 입력 2015-10-22 15:59수정 2015-10-22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수요미식회 돼지갈비 편, 이현우 “옛날에는 돼지 창자가 피임기구” 깜짝+화들짝

가수 겸 배우 이현우가 과거 돼지 창자가 피임기구로 사용됐다고 말했다.

2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가수 이현우와 함께 신화 김동완, 빅마마 출신 이영현이 출연해 돼지갈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현우는 돼지에 대해 “정말 희생의 아이콘이다. 우리에게 모든 걸 내주고 돌아가신다”며 “옛날에 돼지 오줌보로 축구공을 만들고 그랬던 이야기 기억하시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이어 “옛날에는 돼지 창자가 피임기구로 쓰였다”고 말하자 신동엽은 “콘돔으로?”라며 놀라워했다.

돼지 창자 피임기구에 대한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1800년대 스페인 베하르 공작의 연애편지에 돼지 창자가 들어 있었다고 한다”며 “왜 연애 편지에 그런 걸 주고 받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반응을 한 번 보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주 수요일 tvN에서 방송되는 ‘수요미식회’는 다양한 음식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수요미식회 돼지갈비 이현우. 사진=수요미식회 돼지갈비 이현우/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