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서귀포 강정 라마다 호텔, 푸른바다 보이는 경관 일품
더보기

제주 서귀포 강정 라마다 호텔, 푸른바다 보이는 경관 일품

천호성기자 입력 2015-10-23 03:00수정 2015-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Home&Dream]

세계적인 특급호텔 ‘라마다’가 제주도에 들어선다. 퍼스트피엔에스원은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에서 ‘제주 서귀포 강정 라마다 호텔’을 분양하고 있다. 이 호텔은 지하 2층, 지상 10층 164실 규모이며, 주로 27.6∼28.1m² 타입으로 구성된다.

이 호텔은 라마다 브랜드 중 우리나라의 특급호텔에 해당하는 ‘라마다’급이다. 한국에서는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 라마다 제주함덕 호텔, 라마다 서울호텔 등이 이 급이다. 대부분의 객실에서 바다를 볼 수 있어 조망이 탁월할 것으로 보인다. 9층에 바비큐 존, 10층에 피트니스센터와 사우나 시설도 들어선다.

호텔 주변에 개발 호재도 많다. 호텔 옆으로 9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혁신도시도 생긴다. 호텔 앞바다의 강정항에는 관광여객선 항구인 크루즈터미널이 들어설 예정이다. 서귀포시에는 중문관광단지 등 관광자원도 풍부하다. 본보기호텔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2-9(양재역 5번 출구 근처)에 있다. 02-3442-6155


천호성 기자 thousand@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