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 바이든 美 대선 불출마 선언, 5월 장남 사망으로 인한 심적 타격 아직도…
더보기

조 바이든 美 대선 불출마 선언, 5월 장남 사망으로 인한 심적 타격 아직도…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22 13:31수정 2015-10-22 1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DB

조 바이든 美 대선 불출마 선언, 5월 장남 사망으로 인한 심적 타격 아직도…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72)이 2016년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내년 대선 불출마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대선 불출마 선언 이유로 시간 부족을 꼽았다. 그는 “현실적으로 대선 캠페인을 펼칠 기회가 닫혔고 저도 그렇게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힐러리 클린턴이 기대만큼 지지를 얻지 못하자 그의 대안을 찾던 민주당 지지자들의 격려에 힘입어 바이든은 지난 수개월 동안 대선 경선 참여 가능성을 저울질해왔다. 그러나 숙고가 3개월을 넘고 결정이 지연되자 민주당원들은 부통령이 출마하기에는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지난 13일의 1차 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클린턴 후보가 선전하면서 이 같은 우려는 한층 강해졌다. 결국 바이든은 때가 너무 늦었다는 결론을 내게 됐다. 거기다 바이든 부통령은 지난 5월의 장남 사망으로 인한 심적 타격을 아직도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장남인 보 바이든 전 델라웨어주 검찰총장은 46세로 사망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출마설이 한창 강열할 때인 9월에도 자신과 가족들이 장남 사망을 감정적으로 극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를 공개적으로 피력하기도 했다.

이날 바이든 부통령의 불출마 선언으로 여당인 민주당의 2016년 대통령선거 후보 지명전의 대진표가 확정됐다. 이와 함께 대중에게 인기 있는 바이든 부통령으로부터 도전을 받지 않게 된 선두 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지지율에서 이득을 볼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