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디오스타 조승연, 20대에 큰돈 벌고 흥청망청 “2년만에 탕진했다”
더보기

라디오스타 조승연, 20대에 큰돈 벌고 흥청망청 “2년만에 탕진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2 11:17수정 2015-10-22 1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조승연, 20대에 큰돈 벌고 흥청망청 “2년만에 탕진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작가 조승연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번 돈을 2년 만에 탕진한 사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뇌섹남녀, 그 뇌는 예뻤다’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김소정, 로이킴, 아나운서 신아영, 작가 조승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조승연은 유학 중 집필한 책이 베스트셀러가 됐다며 “20대 때 베스트셀러로 번 돈을 2년 만에 탕진했다. 큰돈을 가져본 적이 없어서 어린 마음에 ‘평생 이렇게 돈이 들어오겠구나’ 생각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주요기사

조승연은 “당시 피아노가 갖고 싶어서 4000만 원짜리 고가의 피아노를 샀다. 피아노가 있으니 큰 집이 필요했다”라며 “뉴욕에서 월세 350만원 짜리 집을 빌렸다. 뉴욕에서 사는 동안 좋은 옷도 사고 비싼 밥도 먹다 보니 어느새 돈이 없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최근에 부모님이랑 그 시절 이야기를 했다. 내가 ‘그 돈으로 집을 샀으면 몇 십억이 있었을텐데…’라고 말하자 어머니가 ‘잘했다. 20대에 그 돈을 가지고 있어 봤자 도전 의식 없어지고 나태해질 뿐이다. 그런 경험 가진 건 너밖에 없을 거다’라고 말해주셔서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조승연.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