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경자, 미인도 위작 사건으로 절필 선언 후 미국으로… 지난 8월, 미국에서 별세
더보기

천경자, 미인도 위작 사건으로 절필 선언 후 미국으로… 지난 8월, 미국에서 별세

동아경제입력 2015-10-22 09:48수정 2015-10-22 0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경자 화백. 사진=동아일보 DB

천경자, 미인도 위작 사건으로 절필 선언 후 미국으로… 지난 8월, 미국에서 별세

천경자 화백이 두 달 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다수의 매체들은 천경자 화백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천 화백의 큰딸 이혜선 씨의 말을 빌어 “지난 8월 6일 오전 5시쯤 잠자는 것처럼 평안하게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천경자 화백은 지난 2003년 뇌출혈로 쓰러진 뒤 1년 전부터 생사여부 논란이 있었다.

관련기사

앞서 천경자 화백은 1991년 미인도 위작 사건으로 절필을 선언하고 “내가 낳은 자식을 내가 몰라보는 일이 절대 없다”며 미국으로 떠났다.

천경자 화백은 1998년 잠시 귀국해 작품 93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하고 뉴욕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천경자 화백은 2003년 뇌출혈로 쓰러진 후 거동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미국 뉴욕의 큰딸 집에서 머물러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천경자 화백은 1924년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1941년 동경여자미술전문학교에서 유학을 했으며, 1943년 제23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외할머니를 그린 졸업 작품 '노부(老婦)'로 화단에 들어섰다.

또한 1952년 부산에서 연 개인전에서 뱀 그림인 ‘생태(生態)’로 화단의 스타작가 대열에 올라섰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