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냈다” 긴장 풀린 최감독, 10분간 멍하니…
더보기

“해냈다” 긴장 풀린 최감독, 10분간 멍하니…

정윤철기자 입력 2015-10-22 03:00수정 2015-10-22 0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17 월드컵 16강 확정]선수들 “3차전도 승리” 각오 단단 “축제를 벌일 기운이 남아 있지 않을 정도로 모든 힘을 쏟아 낸 경기였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1일 기니전 후 대표팀의 라커룸 분위기를 이렇게 전했다. 카리스마가 넘치는 최진철 감독이지만 이날 경기 후에는 다리가 풀려 라커룸에 한참을 앉아 있었다고 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조별리그를 준비하며 느낀 긴장이 풀린 탓에 (최 감독님이) 라커룸에 10분간 말없이 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브라질전 승리 후 힙합 댄스까지 췄던 선수들도 이날은 서로 기념사진을 찍는 등 다소 조용한 뒤풀이를 했다.

체력이 많이 떨어졌지만 조별리그를 3연승으로 마치겠다는 선수들의 각오는 단단했다. 이승우(17)는 “16강행이 확정돼 심리적으로는 편해졌지만 잉글랜드와의 3차전에서도 브라질전처럼 ‘원 팀’으로 뭉쳐서 3승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관련기사
#최진철 감독#기니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