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열차가 덮치는 순간에도… 장애인 구하려 끌어안은 경관
더보기

열차가 덮치는 순간에도… 장애인 구하려 끌어안은 경관

정재락기자 , 장영훈기자 입력 2015-10-22 03:00수정 2015-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의 날, 경주署 내동파출소 이기태 경위 순직
철로위에 누워 완강히 버티던 10대… 마지막까지 붙잡고있다 함께 참변
사고장소 커브길… 기관사 못 본듯, 같이 구조나선 김태훈 경사는 중상
정년을 불과 3년 앞둔 50대 경찰관이 21일 철길에서 소란을 피우던 장애 청소년을 구하려다 열차에 치여 숨졌다. 이날은 경찰의 생일인 제70주년 ‘경찰의 날’이다

이날 오전 11시 55분경 울산 북구 신천동 청구아파트 앞 동해남부선 철길에서 경주경찰서 내동파출소 소속 이기태 경위(57)와 김태훈 경사(45), 자폐성 장애 2급인 김모 군(16)이 경주에서 울산 방향으로 달리던 화물열차(Y3091)에 치였다. 이 사고로 이 경위와 김 군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김 경사는 오른쪽 다리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었다.

앞서 이 경위와 김 경사는 이날 오전 10시경 경주 불국사역 근처의 한 모텔에서 김 군이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두 사람은 김 군을 파출소로 연행했지만 장애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훈방하기로 했다. 연락을 받은 김 군의 부모는 “열차를 태워 보내 달라”고 부탁했다. “울산에 집이 있다”는 김 군의 말에 따라 이 경위 등은 불국사역에서 울산행 승차권을 구입했다. 그러나 김 군은 역 대합실에서 물을 뿌리는 등 또다시 난동을 부렸다.


이 경위 등은 김 군을 열차에 혼자 태워 보낼 경우 다른 승객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승차권을 환불했다. 김 군을 순찰차에 태워 직접 울산으로 데려가기로 한 것이다. 국도 7호선을 따라 울산으로 향하던 중 김 군은 “집이 서울에 있다”고 말을 바꿨다. 이 경위 등은 김 군을 열차에 태워 보내기 위해 가까운 호계역으로 순찰차를 돌렸다. 순찰차가 신천동에 이른 순간 김 군이 “용변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경찰이 도로변에 순찰차를 세운 순간 김 군은 갑자기 근처 철길로 달아났다. 이 경위와 김 경사가 철길을 따라 200m가량 추격한 끝에 겨우 붙잡자 김 군은 “집에 가기 싫다”며 철길에 드러누웠다. 두 사람이 끌어내려 했지만 김 군은 철길을 붙잡고 완강하게 버텼다.

주요기사

멀리 열차가 오는 소리가 들렸지만 두 사람은 김 군의 몸에서 손을 떼지 않았다. 김 군의 가슴을 끌어안고 놓지 않던 이 경위는 결국 순식간에 다가온 열차에 치여 김 군과 함께 숨졌다. 김 경사는 가까스로 열차를 피했지만 오른쪽 다리가 부러졌다. 사고가 난 철길은 야산을 끼고 도는 굴곡진 곳이어서 기관사가 이들을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숨진 이 경위는 1982년 10월 경찰관이 됐다. 2008년 9월 경위로 승진해 파출소에서 주로 근무했다. 올 7월 정기인사에서 내동파출소에 발령받았다. 3년만 있으면 정년을 맞는다. 그의 부인은 행정공무원이며 두 아들(26세, 19세)이 있다. 이 경위는 사고 현장 인근의 울산 21세기병원에 안치됐다.

오병국 경주경찰서장은 “이 경위는 한 번 일을 맡으면 어떤 상황에서도 끝까지 해낼 정도로 책임감이 투철해 동료들의 신망이 두터웠다”며 안타까워했다. 오 서장은 “경찰의 생일인 경찰의 날 행사에도 참석하지 못하고 장애인을 순찰차에 태워 안전하게 집에 데려 주려다 사고로 숨진 이 경위의 희생정신에 고개가 숙여진다”고 말했다.

부상한 김 경사는 현재 경주 동국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치원 경북지방경찰청장 주재로 유족들과 함께 이 경위의 장례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 또 순직한 이 경위의 1계급 특진도 경찰청과 협의 중이다. 한편 경찰 조사 결과 숨진 김 군은 서울에 살고 있으며 19일 경기 수원시에서 열차를 타고 대구로 간 뒤 시외버스편으로 경주로 이동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울산=정재락 raks@donga.com /대구=장영훈 기자
#경관#경찰#순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