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靑회동 앞두고 또 공세
더보기

문재인, 靑회동 앞두고 또 공세

한상준 기자 입력 2015-10-22 03:00수정 2015-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친일-독재 가족사 때문에 국정교과서 집착”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친일과 독재의 가족사 때문에 국정 교과서에 집착한다고 믿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22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원내대표 간 청와대 5자 회동에서 ‘역사전쟁’을 화두로 꺼내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이어 문 대표는 “국민의 요구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중단하고, 경제 살리기와 민생에 전념하라는 것”이라며 “(청와대) 회동에서 이에 대한 응답이 없다면 모든 책임은 대통령과 여당에 있다”고 경고했다. 청와대 회동에 앞서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밀어붙이는 청와대와 여당에 선제공격을 한 셈이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참모진과 회의를 갖고 청와대 회동 의제와 세부 내용 등을 직접 가다듬었다. 문 대표 측은 모두발언부터 역사 교과서 국정화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언급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청와대와 새정치연합은 청와대 회동에서 대변인 배석 여부를 두고 마지막 기싸움을 벌였다. 새정치연합은 대변인이 배석해야 원활한 언론 브리핑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난색을 표했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22일 오전 상황을 지켜보고 (회동 참석 여부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공세#국정교과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