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企 9.8%인 고성장기업, 일자리는 33% 만들어
더보기

中企 9.8%인 고성장기업, 일자리는 33% 만들어

이샘물 기자 입력 2015-10-22 03:00수정 2015-10-22 0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창조경제 밑거름 ‘中企 연구개발’]<中>‘고용창출 효자’ 고성장 기업
화장품 연구·제조 중소기업인 ㈜제닉은 2001년 자본금 5000만 원으로 설립됐다. 창업 초기엔 타사의 생산기술과 자사의 아이디어를 결합한 제품을 판매하는 수준에 그쳤다. 그러던 중 2003년 중소기업청의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사업’에 선정됐고, ‘콜라겐을 이용한 바이오 매트릭스 개발’을 위한 예산을 지원받았다. 그렇게 화장품 및 의약품 분야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는, ‘하이드로겔 마스크팩’ 개발의 근간이 되는 제품을 개발했다.

㈜제닉은 이후에도 ‘중소기업이전기술개발사업’ ‘산학연공동기술개발사업’ ‘차세대신기술사업’ 등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사업에 꾸준히 선정돼 기술을 개발하며 급속도로 성장했다. 처음 정부의 R&D 지원을 받은 해인 2003년 매출액은 6억2000만 원이었지만 지난해엔 616억 원으로 훌쩍 뛰었다. 같은 기간 고용창출 인원도 3명에서 178명으로 늘었다.

㈜제닉처럼 고용 또는 매출액 성장률이 높은 ‘고성장 기업’은 일자리 창출의 원천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3년간 연평균 매출 또는 고용증가율 20% 이상인 기업을 고성장 기업으로 규정하고 있다. 중기청 조사에 따르면 10인 이상 중소기업 3만2134개(지난해 기준) 중 9.8%를 차지하는 고성장 기업이 신규 일자리의 33.4%를 창출했다.


정부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따라 2015∼2017년 매년 500개씩 총 1500개의 고성장 기업을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수출마케팅 △정책자금 △R&D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며, 3년간 약 1조2000억 원을 투입한다. 중소기업 R&D 지원을 전담하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기정원)은 이를 토대로 고성장 중소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기정원은 고성장 기업 전용 R&D 사업을 통해 창조산업, 첨단융합 분야 등 미래 성장이 유망한 ‘20대 전략분야’에 다양한 기술개발 과제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기술개발 기간(2년) 동안 연구개발을 위한 신규인력 2명 이상을 채용할 것을 조건으로 내걸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도록 하고 있다. 올해엔 50개 과제를 선정해 총 202억800만 원 지원을 확정했다.

아울러 대기업, 공공기관 등 국내 기술 수요처가 구매 의사를 밝히고 기술개발을 제안한 과제를 중소기업이 개발하는 경우 비용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지원 규모는 총 915억 원이다. 이는 개발 단계부터 제품의 판로를 확보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의욕을 고취하고 경영안정을 도모하는 한편, 수입품의 국산화를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이와 별도로 올해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중국 내수시장 진출 R&D 지원금도 100억 원 신설했다.

중소기업 R&D 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사업성이 우수한 과제를 잘 선별하고, 사업화 성공률도 높여야 한다. 기정원에서는 이를 위해 평가위원을 대상으로 사업성 평가에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연 200명을 교육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곽후근 기정원 평가관리총괄부장은 “고성장 기업을 집중 지원하는 것은 ‘고용 없는 성장’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핵심 정책인 만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고성장 기업들이 아이템만 갖고 승부하다보니 체계성이 부족해 성장통을 겪기도 하는데, 이를 극복하도록 하기 위해 보다 종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샘물 기자 evey@donga.com
#고성장기업#일자리#창조경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