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9안타 NC ‘베테랑의 승리’
더보기

19안타 NC ‘베테랑의 승리’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2 05:45수정 2015-10-22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가 이겼어!’ NC 외국인타자 에릭 테임즈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3-2로 역전한 3회초 이종욱의 1타점 적시타 때 홈을 밟은 뒤 덕아웃에서 동료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 PO 3차전 이호준 결승타·손시헌 4안타·손민한 V투…KS까지 1승만 남았다

NC, 3회 네 타자 연속안타 역전 성공
7회 타자 일순 5점 추가 승부에 쐐기
40세 손민한, PS 최고령 선발승 감격

공룡군단이 한국시리즈(KS) 진출까지 1승을 남겨두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NC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3선승제) 3차전에서 선발투수 손민한의 역투와 홈런 2방을 포함한 장단 19안타로 두산을 16-2로 대파했다. 역대 PO 팀 최다득점 및 최다점수차(14점) 승리 신기록을 작성했다. 1패 후 2연승을 올린 NC는 남은 4·5차전에서 1승만 보태면 KS행 티켓을 거머쥐게 된다.


손민한의 관록투가 돋보였다. 초반에 다소 흔들렸으나 5이닝을 3안타 3볼넷 2실점(1자책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되는 동시에 데일리 MVP에 올랐다. 6회말 선두타자 최주환에게 2구째를 던지다 오른손 중지에 물집이 잡혀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최고 구속 144km의 직구와 함께 77구를 자유자재로 뿌리면서 두산 타선을 잡았다. 포스트시즌 개인통산 첫 선발승이자 2승째. 롯데 시절이던 1999년 삼성과의 PO 5차전에서 구원승을 거둔 이후 무려 16년 만에 가을잔치 승리투수의 기쁨을 맛봤다. 아울러 이날 40세9개월19일로 역대 포스트시즌 최고령 선발승(종전 한화 송진우 2006년 PO 4차전 40세8개월1일) 기록도 작성했다.

관련기사


선취점은 NC의 몫이었다. 1회초 선두타자 박민우가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1사 후 기습 3루 도루로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나성범이 가볍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1-0으로 앞서나갔다.

두산은 2회말 2사 후 최재훈의 좌익선상 안타에 이어 정수빈의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로 동점에 성공했다. 이어 허경민의 땅볼을 잡은 NC 2루수 박민우가 1루에 악송구하는 실책으로 전세를 2-1로 뒤집었다.

승부는 3회초 NC 쪽으로 기울었다. 9명의 타자가 들어서며 6안타를 집중시켜 4점을 뽑아냈다. 1사 1·2루서 4번타자 에릭 테임즈의 중전적시타로 2-2 동점이 되자, 두산은 선발투수 유희관을 조기에 내리고 노경은을 올리는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패착이 됐다. NC는 이호준의 좌전적시타로 3-2 재역전에 성공한 뒤 이종욱과 손시헌의 안타까지 더해져 5-2로 달아났다.

NC는 7회초 타자일순하며 5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밀어내기 볼넷 2개를 포함해 4사구 4개와 두산의 수비실책까지 터져 나오면서 승기를 움켜쥐었다. 반면 두산은 2회 정수빈 3루타 이후 단 1안타도 뽑아내지 못하면서 완패했다. 양 팀의 4차전은 22일 오후 6시30분 같은 장소에서 NC 에릭 해커-두산 더스틴 니퍼트의 선발 맞대결로 펼쳐진다.

잠실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