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신원 리포트] “아스널 홈구장 티켓 비싸다” ‘챔스 원정’ 뮌헨 팬들 항의
더보기

[통신원 리포트] “아스널 홈구장 티켓 비싸다” ‘챔스 원정’ 뮌헨 팬들 항의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2 05:45수정 2015-10-22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미리츠 스타디움 건물의 전경.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21일(한국시간) 런던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선 아스널(잉글랜드)-바이에른 뮌헨(독일)의 2015∼2016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조별리그 F조 3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아스널이 2-0으로 이겨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이날 경기 결과 외에도 다른 관심거리가 있었다. 바로 바이에른 뮌헨 팬들이 경기 시작 후 벌인 아스널 경기의 입장권 가격에 대한 항의였다. 바이에른 뮌헨 팬들이 일주일 전 예고했듯 이날 경기 시작 후 약 5분 동안 에미리츠 스타디움 원정 응원석은 제법 비어있었다. 원정 팬들은 64파운드(약 11만원)의 입장권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싸다고 항의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 비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의 티켓 가격은 비싼 편이다. 게다가 입장권 가격이 바이에른 뮌헨은 분데스리가에서도 저렴한 구단인 반면 아스널은 프리미어리그에서도 가장 비싼 구단이기 때문에 원정 팬들은 21일 경기 관람비용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다. 경기 후 바이에른 뮌헨 호셉 과르디올라 감독도 “다음에 이곳에서 경기할 때는 티켓 값을 더 내려달라고 (아르센) 웽거(아스널 감독)에게 말하겠다. 아스널 팬들이 뮌헨에 올 때는 그들이 잘 올 수 있도록 좋은 가격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입장권 가격에 놀라고, 경기마저 내준 바이에른 뮌헨 팬들은 아쉬운 표정으로 귀국길에 오를 수밖에 없었다. 두 팀은 11월 5일 뮌헨으로 장소를 옮겨 챔피언스리그 F조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관련기사

런던 | 허유미 통신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