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플라이볼 놓친 두산 김재호, NC 박민우 또 다시 송구실책
더보기

플라이볼 놓친 두산 김재호, NC 박민우 또 다시 송구실책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2 05:45수정 2015-10-22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김재호(오른쪽)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의 PO 3차전 7회초 유격수와 중견수 사이로 뜬 모창민의 플라이 타구를 놓치고 있다. 이 실책으로 두산의 추격 가능성은 크게 희박해졌다.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 PO 3차전 들었나 놨다 한 실책 2개

단기전에서 수비의 중요성은 두 말할 필요 없이 크다. 실책 하나가 그라운드를 들었다 놨다 한다. 그러나 포스트시즌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것이 실책이다. 극도에 달한 긴장감이 선수들의 몸을 지배하기 때문이다.

21일 NC-두산의 플레이오프(PO) 3차전이 열린 잠실구장. 이날도 분위기를 바꾼 실책이 양 팀에서 하나씩 나왔다. 지난해 LG와의 준PO 2차전에서 평범한 뜬공을 떨어트리는 실책을 범했던 NC 2루수 박민우는 올해 PO 1차전에 이어 이날도 송구 실책을 저질렀다. 두산에선 수비가 좋기로 정평이 난 유격수 김재호가 뜬공을 떨어트리는 실수를 했다.


박민우의 실책은 경기 초반 흐름을 두산으로 넘겨줬다. 정수빈의 적시 3루타로 1-1 동점이 된 2회말 2사 3루서 허경민의 땅볼 타구가 박민우 앞으로 날아갔다. 다소 빠른 타구였지만 박민우는 슬라이딩하며 역모션으로 낚았다. 그러나 송구가 문제였다. 1루수 에릭 테임즈의 키를 넘기면서 역전을 허용했고, 타자주자도 2루까지 진루했다. 서두를 타이밍은 아니었지만, 송구 과정에서 공이 손에서 빠진 것으로 보였다. 박민우는 포스트시즌 들어 잇따른 실책으로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김재호의 실책은 두산의 추격의지를 꺾을 정도로 기운이 빠지는 장면이었다. 2-5로 뒤진 7회초 좌완 함덕주가 1사 만루를 허용하고 사이드암 오현택으로 교체됐다. NC 손시헌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스코어는 2-6. 두산은 NC가 좌타자 조영훈을 대타로 내자 좌완 진야곱을 올렸고, NC는 다시 우타자 모창민으로 응수했다. 진야곱은 모창민에게 뜬공을 유도해냈다. 상대의 흐름을 끊을 수 있는 찬스. 그러나 유격수와 중견수 사이로 뜬 타구에 손을 든 유격수 김재호가 포구에 실패하면서 7점째를 내줬고, 결국 NC는 7회에만 5득점하며 10-2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승부의 추도 완전히 기울었다.

잠실 | 이명노 기자 nirva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