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퍼스타K7’ TOP10 확정, 박수진 자진 하차로 천단비 생방송 진출…10人 소감 들으니?
더보기

‘슈퍼스타K7’ TOP10 확정, 박수진 자진 하차로 천단비 생방송 진출…10人 소감 들으니?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10 00:00수정 2015-10-10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슈퍼스타K7’ 캡처

‘슈퍼스타K7’ TOP10 확정, 박수진 자진 하차로 천단비 생방송 진출…10人 소감 들으니?

슈퍼스타K7 TOP10 확정

Mnet ‘슈퍼스타K7’ 생방송 진출자 TOP10이 확정됐다.


8일 방송된 ‘슈퍼스타K7’ 8회에서는 생방송 진출자를 가리는 슈퍼위크 마지막 관문인 라이벌 미션과 심사위원 4인방의 심층 면담이 진행됐다. 그 결과 슈퍼스타K7 TOP10은 김민서, 마틴 스미스, 박수진, 스티비 워너, 이요한, 자밀 킴, 중식이, 지영훈, 케빈 오, 클라라 홍으로 확정됐다.

주요기사

먼저 라이벌 미션에서 자밀 킴을 꺾은 케빈 오는 “자밀 킴과 무대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괴물 보컬’ 박수진과 현진주의 라이벌 미션이 진행됐지만 컨디션 난조로 인해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해 동반 탈락했다.

‘저음 매력녀’ 윤슬과 ‘홍대 아이유’ 곽푸른하늘 역시 탈락의 쓴 맛을 봤다. 심사위원들은 “꽂히는 사람이 없었다”고 승자를 선발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마틴 스미스와 스티비 워너는 퍼렐 윌리엄스의 ‘Happy’를 선곡해 세련된 무대를 선보였고, 스티비 워너가 TOP10에 진출했다.

라이벌 미션 무대에서 승리한 팀은 김민서, 이요한, 중식이, 클라라 홍, 케빈오, 스티비 워너 등 총 6팀.

이에 심사위원들은 생방송 진출자 TOP10을 선발하기 위해 승리한 6팀과 다각도의 비교 심사를 거쳐 선발된 6팀(마틴 스미스, 박수진, 신예영, 자밀 킴, 지영훈, 천단비)을 추가해 총 12팀의 최종 면담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슈퍼스타K7 TOP10은 김민서, 마틴 스미스, 박수진, 스티비 워너, 이요한, 자밀 킴, 중식이, 지영훈, 케빈 오, 클라라 홍으로 확정됐다.

하지만 슈퍼위크 때부터 컨디션 난조를 호소했던 박수진이 합숙 도중 건강상의 이유로 TOP10을 자진 포기하게 됐고, 심사위원들은 추가 심층 심사를 통해 천단비가 추가 합격자로 선정했다.

한편 8회 ‘슈퍼스타K7’ 방송 종료 직후부터 시작된 TOP10의 사전 온라인 투표는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첫 생방송 전날인 14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슈퍼스타K7’ 생방송은 15일 첫 생방송을 시작으로 총 6회에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은 9일 Mnet이 공개한 ‘슈퍼스타K7’ TOP10의 생방송 진출 소감▼

1. 김민서(20세, 서울) : “정말로 너무 행복하고 이 생활이 늘 꿈만 같습니다. 관객이 엄청나게 많은 이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다는 게 믿을 수 없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도 너무 신기합니다. 노래를 해야 하는 크나 큰 동기부여가 됩니다. 너무 행복합니다.”

2. 마틴 스미스 (전태원 : 21세, 경기 / 정혁 : 19세, 서울)
전태원 : “제 인생 최고의 순간입니다! 사랑합니다!”
정혁 : “더 많은 무대, 다양한 무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파이팅!”

3. 스티비 워너(31세, 미국 펜실베니아) : “TOP10 되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4. 이요한(23세, 미국 LA) : “LA에서 커피 만들며 음악을 하던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5개월이 지나 버렸습니다. 귀한 기회를 낭비하지 않고, 음악에 대한 첫 사랑을 잊지 않는 사람이자 가수, 뮤지션이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파이팅!”

5. 자밀 킴(27세, 미국 LA) : “이제 집처럼 느껴지는 한국에서 사람들과 사랑을 나누고, 음악을 만드는 것이 내 꿈이다. Spread Love!”

6. 중식이(보컬 정중식 : 32세, 경남 / 기타 김민호 : 33세, 부산 / 드럼 장범근 : 32세, 부산 / 베이스 박진용 33세, 경기)
정중식 : “제가 잘나서 된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계속 음악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민호 :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장범근 : “우선 얼떨떨합니다. 우리로 인해 TOP10에 오지 못한 밴드 친구들을 위해서라도 올라갈 수 있는데 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박진용 : “큰 기대와 대단한 각오 없이 도전했던 예선전이었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TOP10에 진출한 이상 최선을 다해 끝까지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7. 지영훈( 22세, 서울) : “너무 좋은 기회 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에게 무대로 보답하겠습니다.”

8. 천단비( 30세, 서울) : “아직도 꿈만 같습니다. 첫 생방송에서 탈락해 한번 밖에 무대에 못 서더라도 잘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9. 케빈 오( 26세, 미국 뉴욕) : “매 무대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10. 클라라 홍( 24세, 미국 애틀란타) : “꿈만 같고 다시는 찾아 오지 않을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싶습니다. 이런 멋진 경험을 하게 된 것에 더 없이 감사하고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험해본 것들 중 가장 즐거운 일인 것 같습니다. 여기서 음악을 하면서 더 젊어지고 자유로운 기분이 듭니다. 제 인생은 축복 받았다고 생각하고, 이 기회를 활용할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슈퍼스타K7 TOP10 확정. 사진=‘슈퍼스타K7’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