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기하와 열애 인정’ 아이유, 가족사 재조명 “형편 어려워, 상황 처절했는데…”
더보기

‘장기하와 열애 인정’ 아이유, 가족사 재조명 “형편 어려워, 상황 처절했는데…”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9 14:45수정 2015-10-09 1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방송화면 캡처

‘장기하와 열애 인정’ 아이유, 가족사 재조명 “형편 어려워, 상황 처절했는데…”

아이유 장기하와 열애 인정

그룹 장기하와 얼굴들의 장기하(33)와 가수 아이유(22)가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 가운데, 아이유의 가족사 언급 발언이 새삼 재조명받았다.


지난해 7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아이유는 아픈 기억으로 자리 잡고 있는 그의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주요기사

당시 아이유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집안 형편이 어려워졌다”며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상황이 처절했는데 힘들지는 않았다”며 “아마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나는 현실을 부정하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아이유는 “엄마와 크게 싸운 적도 있다. 다시는 안 볼 것처럼 큰 다툼이었다”며 “실제로 2~3년 정도는 엄마와 볼 수 없을 정도로 지냈다. 혼자 살아도 엄마랑은 안 산다는 생각을 할 만큼 지금까지도 내겐 아픈 말이다”라고 덧붙여 이목을 끌었다.

한편 아이유 소속사는 8일 오후 장기하와의 열애설이 보도된 후 보도자료를 통해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트리는 “아이유에게 확인한 결과 장기하와 2년 전부터 동료 사이로 음악적 교류를 해왔고, 서로에게 좋은 감정을 느껴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하와 아이유가) 서로의 곁에서 함께 아름다운 만남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장기하의 소속사도 “장기하에게 확인했더니 2년째 만나고 있다고 하더라.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으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특히 두 사람은 직접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열애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다.

아이유는 “만난 지는 2년 가까이 돼 간다. 라디오에서 처음 만났고 제가 첫눈에 반했다. 배울 것이 많고 고마운 남자친구다. 좋고 싸우고 섭섭해하고 고마워하고 하는…. 평범한 연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갑작스럽지만 공개연애를 시작해야 할 것 같다”며 “모든 걱정들 응원들 서운함들…. 다 미안하고 고마워요”라고 팬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장기하도 “아이유 씨랑은 지난 2013년 10월 아이유 씨가 제가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 초대석에 출연했을 때 처음 만났다. 그 때 대화를 나눠보고 ‘이 사람 정말 멋진 사람이구나’ 하고 느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지 벌써 2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유 씨는 저에게는 아주 고맙고 소중한 사람이다. 저랑 아이유 씨를 아껴주시는 분들이 걱정하시는 일 없도록 앞으로도 사이 좋게 잘 만나겠다. 관심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이유 장기하와 열애 인정. 사진=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