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 심판대 오른 폴크스바겐·아우디…대안 없이 ‘도돌이표’
더보기

韓 심판대 오른 폴크스바겐·아우디…대안 없이 ‘도돌이표’

동아경제입력 2015-10-09 11:08수정 2015-10-09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일車 한국법인 CEO들 한국 국감서 선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장(왼쪽부터)이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이들은 국감에서 독일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파문’ 관련 질의를 받았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한국법인이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여론의 강한 질타를 받았다. 이들 법인장들은 고개 숙여 사과했지만 구체적인 피해 보상 방안이 나오지 않아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이날 국정 감사에서는 토마스 쿨 폴크스바겐코리아 사장과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코리아 사장 외에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여야 의원들은 거침없는 발언으로 이들 업체를 몰아 붙였다. 이윤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독일 업체들에 대한 한국 국민의 신뢰가 무너졌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을 바란다”고 했다. 이현승 새누리당 의원은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은 사기 행위에 해당하는 범죄”라며 “문제의 디젤 엔진이 탑재된 차량 11만여 대를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직접 보상을 실시하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입차 업계의 폭리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변재일 새정치연합 의원은 “수입차의 보험료가 국산차의 2배가 넘고, 수입차 부품 값도 국산차의 최대 4.6배”라며 “대체부품제도를 빠른 시일내에 도입해야한다”고 전했다. 또 이윤석 의원은 “수입 자동차 회사의 한국인 직원에 대한 착취 사례도 많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날 의원들은 쿨 사장과 타머 사장에 구체적인 피해 보상 방안을 중점적으로 캐물었다. 하지만 “본사 조사가 끝나지 않았다”며 “한국 환경부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방안을 발표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김상희 새정치연합 의원은 “폴크스바겐은 대기를 오염시키는 유해가스 배출량을 조작해 차량 구매자뿐 아니라 불특정 다수의 건강을 위협했다”고 따졌다. 이에 대해 쿨 사장은 “정부 조사가 끝난 후 가능한 조치를 발표하겠다”며 “본사에서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정상화하고 연비가 낮아지지 않게 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답변했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