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미국 대표, 美 의회 출석해 “회사는 몰랐다…몇몇 개인들의 소행”
더보기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미국 대표, 美 의회 출석해 “회사는 몰랐다…몇몇 개인들의 소행”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9 10:25수정 2015-10-09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미국 대표, 美 의회 출석해 “회사는 몰랐다…몇몇 개인들의 소행”

회사는 몰랐다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으로 전 세계의 거센 비난을 받는 세계 최대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 그룹의 미국 대표가 8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서 “회사는 몰랐다”며 사과했다.


이날 하원 에너지상업위원회 산하 감독조사소위의 ‘폴크스바겐 청문회’에 출석한 마이클 혼 대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독일의 회사와 동료를 대신해,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그는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설치 문제와 관련해 회사 차원에서 논의하지도 결정하지도 않았다”면서 “나도 회사의 공식 발표 며칠 전에야 이런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했다.

혼 대표는 “내가 아는 한 이번 사태는 회사 차원의 결정이 아니라 몇몇 개인들의 소행”이라며 “소비자보다 사익을 더 중시한 굉장히 잘못된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 설치에 관여한 기술자 3명의 신원을 공개한 뒤 “현재 직무정지된 상태”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원들은 “그러한 엄청난 결정을 단독으로 결정하는 기술자들이 어디 있느냐”며 ‘회사는 몰랐다’는 취지의 폴크스바겐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폴크스바겐과 아우디의 한국법인 사장들도 한국 국정감사에 출석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과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기 앞서 자리에서 일어나 사과했다. 이날 쿨 사장, 타머 사장 외에도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쿨 사장은 “디젤 엔진 배기가스 조작으로 고객들의 신뢰를 저버린 점을 사과한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최근 사태에 대해 상세히 파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머 사장도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쿨 사장과 타머 사장은 한국 소비자들에 대한 구체적인 피해 보상 방안 등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는 “아직 본사의 조사가 끝나지 않았다”거나 “한국 환경부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방안을 발표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회사는 몰랐다.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