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그루 가족사 논란 사과, 의붓언니 또 다시 심경 토로? “평생 마주칠 일 없길 바란다”
더보기

한그루 가족사 논란 사과, 의붓언니 또 다시 심경 토로? “평생 마주칠 일 없길 바란다”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09 10:21수정 2015-10-09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그루. 사진=동아DB

한그루 가족사 논란 사과, 의붓언니 또 다시 심경 토로? “평생 마주칠 일 없길 바란다”

한그루 가족사

가족사 논란에 휩싸인 배우 한그루가 소속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히며 사과한 가운데, 한그루의 의붓언니가 이에 대해 다시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그루의 의붓언니라고 밝힌 누리꾼은 8일 밤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한그루 측의 사과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

주요기사

그는 “방금 기사들을 확인해보고 한그루 씨의 사과문도 봤다. 당신이 내 눈을 보고 사과문에 씌여진 이야기를 그대로 할 수 있을까? 형제들 질문에도 충분히 다른 답변을 할 수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를 이용할 조금의 마음도 없었다고 신 앞에 맹세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새 아빠의 손에서 힘들었나? 염치도 없다. 친자식 버리고 당신을 ‘제2의 보아’로 만들어주기 위해 지극정성 보살펴 준 사람한테 그러면 안된다”라고 비난했다.

또 “한그루 씨가 우리 마음을 이해해 줄 수 있다고? 항상 한그루 씨와 함께 생활했던 한그루 씨 외할머니. 당신 외할머니가 우리 면전에서 우리 어머니를 욕하며 매정하게 돌아설때 한그루 씨도 그 자리에 있었다. 당신 입장에서 힘들었던 걸 우리가 겪은 것과 동일시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언젠간 웃으면서 보자고? 용서하지 않는 게 고문이다? 그건 당신 입장이니 그렇게 편하게 나올수 있는 말이다. 우리에겐 당신들과 만나는 그 자체가 고문이다. 이제 다시는 엮일 일 없고 평생 마주칠 일 없길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한그루의 의붓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누리꾼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한그루는 자신의 친동생이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 글에서 “한그루 기사에서 접한 감독 아버지, 모델 출신 어머니, 이대와 서울대 출신 언니들에 고대생 오빠 언론플레이에 어안이 벙벙했다”며 “한그루는 소위 명문대 언니 오빠들과 혈연적인 관련이 없다”고 지적했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자신의 아버지와 재혼한 새어머니의 딸이 한그루라는 것. 글쓴이는 자신의 친어머니가 이혼 후 홀로 삼남매를 키웠다며 “십수년이 지나 가정을 꾸리고 묻혀질 듯 했는데 저희 남매와 어머니가 서로 의지하며 열심히 노력하며 이루어낸 결과들이 잘 알지도 못하는 아이의 멋진 포장지가 되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며 매일매일을 힘들게 한다”고 토로했다.

이에 한그루는 소속사를 통해 “언니 오빠가 상처를 입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그동안 기사화됐던 저의 ‘명문대 출신 언니 오빠’는 저와 피가 섞이지 않은 사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한그루와 의붓형제들은 현재 같은 호적에 있다”며 “한그루가 과거 형제들을 언급한 것은 인터뷰 과정에서 가족에 관한 질문에 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한그루는 의붓언니에게 보낸 메시지 전문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그루는 “언니도 마찬가지로, 저의 언니로 불려지는 것이 껄끄럽고 속상하고 상처가 될 수도 있는 부분인데 제가 경솔하고 생각이 짧았던 것 같아요”, “절대 악의로 언니오빠 학벌가지고 언론 플레이 하려는 나쁜 마음 아니었단 것만 알아주세요” 같은 내용의 글로 사과와 해명했다.

한편 한그루는 오는 11월 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9세 연상 남자친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다음은 한그루 의붓언니 추정 누리꾼의 입장 전문▼

방금 기사들을 확인해보고 한그루씨의 사과문도 보았습니다.

당신이 내 눈을 보고 사과문에 씌여진 얘기를 그대로 할 수 있을까요? 우리 좀 솔직해지죠. 형제들 질문에도 충분히 다른 답변을 할 수 있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뷰때도 구지 형제들 학벌까지 끈질기게 물어보는 기자들 없습니다. 우리를 이용할 조금의 마음도 없었다고 신앞에 맹세할 수 있나요?

새아빠의 손에서 힘들었어요? 염치도 없네요. 친자식 버리고 당신을 '제 2의 보아'로 만들어주기 위해 지극정성 보살펴준사람한테 그러면 안되죠.

생활고요? 네 물론 힘든적이 있었겠죠. 저도 들었어요. 당신들 생활비 대주기 위해서 아버지께서 혼자 한국에 오셔서 벤에서 숙식을 해결했던 적도 있다는 거. 그런데 우리가 얘기하는건 그런게 아니잖아요? 한그루씨 미국유학갔을때 한그루씨 어머니께서 들고간 자금하며, 중국 갔을때도 한그루씨 유학서포트하려 그곳으로 이사가서 했던 사업이 뭐였죠?

한그루씨 유학서포트 열심히해줄때. 한그루씨가 승마니 검술이니하고싶은거 다 하고 배우고 있을때, 우리 막내동생은 혼자 버려졌었어요. 그걸 아예 몰랐다고는 할 수 없겠죠? 그때는 한그루씨 초등학생도 아니였잖아요.

한그루씨가 우리마음을 이해해줄수 있다고요? 항상한그루씨와 함께 생활했던 한그루씨 외할머니. 당신 외할머니가 우리 면전에서 우리 어머니를 욕하며 매정하게 돌아설때 한그루씨도 그자리에 있었어요.

당신 어머니가 우리 면전에서 우리 어머니를 멸시하며 있을때도, 당신은 2층 당신과 당신 외할머니 방에서 즐겁게 깔깔댔죠.

당신 입장에서 힘들었던걸 우리가 겪은것과 동일시하지 말아주세요. 우리한테 나도 당신네와 같으니 마니하는 말은 두번다시 꺼내지 말라고요.

그리고 당신이 아버지를 겪어봤다고요? 내가 당한 끔찍했던일을 당신이 겪어봤다고는 말 못하겠네요. 다시는 다시는 그런소리 꺼내지 마세요.

언젠간 웃으면서 보자고요? 용서하지 않는게 고문이다? 그건 당신입장이니 그렇게 편하게 나올수 있는 말이지요. 우리에겐 당신들과 만나는 그 자체가 고문이에요.

이 글을 읽고 답장같은 거 안해도 됩니다. 이젠 끝내고 싶네요. 이제 다시는 엮일 일 없고 평생 마주칠 일 없길 바랍니다.

한그루 가족사. 사진=동아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