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염경엽의 넥센 절박함 찾았다
더보기

염경엽의 넥센 절박함 찾았다

임보미기자 입력 2015-10-09 03:00수정 2015-10-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4년 KS서 졌지만 큰 아쉬움 없어… 2015년에는 더 어렵기에 우승 욕심 간절”
우승에 필요한 건 ‘한 방’이 아니라 ‘절박함’이다. 지난 2년 동안의 포스트시즌 실패에서 얻은 프로야구 넥센 염경엽 감독(사진)의 깨달음이다.

7일 SK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앞두고 염 감독은 2년 전 두산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을 생각했다. “9회말 2아웃에서 박병호가 스리런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런 게임은 질 수가 없는 게임이다. 상대가 주저앉은 줄 알았는데 우리가 연장에서 졌다. 포스트시즌 첫해였고 모두 잘했다고만 하니 동점을 만든 데에 안주했다. 반면 우승이 목표였던 두산은 절박했다.”

한국시리즈까지 오른 지난해도 마찬가지였다. “준우승한 뒤 우리에게 못했다고 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나 혼자 작년에 우승하고 싶었던 것 같았다”며 느슨해진 팀 분위기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염 감독은 지난해 삼성에 우승을 내주고 아쉬움에 화장실에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하지만 올해 넥센엔 우승이 절박하다. 지난해 준우승보다 더 나은 결과는 우승뿐이다. 반면 포스트시즌에서의 시작은 더 어렵게 됐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로 가을 야구를 시작했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더 낮은 곳(와일드카드)에서 출발했다. 염 감독이 “엔트리에 든 28명의 선수 중 단 한 명이라도 ‘이 정도면 잘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으면 우린 더 위로 못 올라간다”고 말한 이유다.

주요기사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앞두고 염 감독은 내심 결정적 한 방을 기대했다. 하지만 넥센은 한 방이 아닌 절박함으로 이겼다. 연장 11회에 3-4로 역전을 허용하고도 끈질기게 매달려 상대 실책으로 재역전승했다. 염 감독은 요즘 선수들에게 ‘11승’을 강조한다. 11승은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출발하는 넥센이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필요한 승수다. 이제 10승 남았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