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두산 김태형 감독 “그래도 니퍼트 믿는다”
더보기

두산 김태형 감독 “그래도 니퍼트 믿는다”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9 05:45수정 2015-10-09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김태형 감독은 10일 시작되는 넥센과의 준PO에서 사령탑 데뷔 이후 첫 포스트시즌을 치른다. 김 감독은 지금 머리 속으로 포스트시즌 운영에 대한 그림을 그리느라 바쁘다. 스포츠동아DB

■ 두산 김태형 감독의 첫 PS 구상

4선발 스와잭 유력…상황 따라 불펜 투입
경험 많은 홍성흔, 큰 경기서 집중력 기대


부임 첫 해에 팀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끈다는 것은 프로야구 감독에게 큰 행운이자 시험대다. 두산 김태형(48) 감독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을 시작으로 사령탑으로서의 첫 가을잔치에 나선다. 김 감독은 “아직 첫 포스트시즌이라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 지금까지는 시즌 개막전과 (3위 자리가 걸렸던) 시즌 최종전에서 가장 긴장했던 것 같다”며 “어차피 목표는 한국시리즈 우승 아니겠는가. 팀을 잘 꾸려서 끝까지 가보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기선을 제압해야 할 준PO 1차전 선발은 더스틴 니퍼트로 내정됐다. 니퍼트는 시즌 내내 부상으로 고생했지만, 시즌 막바지에 확실하게 컨디션을 되찾은 모습으로 믿음을 회복했다. 김 감독은 “어떤 투수를 내세울까 고민을 많이 했지만, 그래도 니퍼트가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최근 페이스가 가장 좋은 점도 고려했다”며 “니퍼트에게 일찌감치 준비하라고 말해 놓았다. 늘 그랬듯이 잘 던져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니퍼트에 이어 토종 에이스 유희관과 장원준, 그리고 또 다른 용병투수 앤서니 스와잭이 4선발 체제를 구축한다. 김 감독은 “스와잭과 이현호를 놓고 고민했지만, 현재로선 스와잭 쪽으로 마음이 기운 상태다. 스와잭은 상황에 따라 불펜으로 투입될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놓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선발 로테이션이 그렇듯, 타선도 정규시즌과 크게 변하지 않는다. 상대 투수에 따라 소폭의 조정은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나가야 할 선수들이 나간다”는 방침은 확고하다. 사실 두산은 9월 들어 주축 선수들의 부진으로 고민이 많았다. 18승을 올린 유희관이 좋지 않은 페이스로 시즌을 마감했고, 타선의 주축인 오재원과 민병헌도 극심한 타격 슬럼프에 시달렸다. 오재원은 허리 상태가 썩 좋지 않아 7일 잠실구장에서 진행된 훈련도 걸렀을 정도다. 민병헌 역시 7일 수비 훈련이 끝난 뒤에는 어깨에 경미한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감독은 “오재원과 민병헌이 우리 타선과 수비진에 딱 자리 잡고 있을 때 생기는 힘이 있다. 상대팀 입장에서도 오재원과 민병헌이 나서면 쉽게 보기 어려울 것”이라며 “해줄 선수들이 해줘야 한다. 변함없이 믿고 쓰겠다”고 말했다.

지명타자 홍성흔에 대한 기대감도 여전하다. 김 감독은 “경험 많은 홍성흔이 아무래도 중요한 경기에서 타석에서의 집중력이 더 좋지 않을까 싶다”며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선수들이 집중하는 모습을 보고 확고한 믿음이 생겼다. 팬들에게 이기는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