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 유일 태극마크 조무근 ‘성장의 기회’
더보기

kt 유일 태극마크 조무근 ‘성장의 기회’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9 05:45수정 2015-10-09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 조무근. 스포츠동아DB

신생팀이 배출한 순수 신인 국가대표인 kt 조무근(24·사진)에게 태극마크는 가문의 영광이다. 1군 데뷔시즌을 마친 팀에도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성과다.

프로야구 1군 엔트리는 시즌 말 확장되기 전까지 27명이다(kt는 28명). 단순 숫자로 계산하면 리그 전체 1군 선수만 271명이다. 1.5군으로 불리는 전력까지 계산하면 외국인선수를 빼도 300여명이 KBO리그에 있다. 그 중 프리미어12 국가대표에 선발된 인원은 26명(해외파 2명 제외)에 불과한데, 순수 신인은 조무근뿐이다.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신인드래프트 2차 6라운드 전체 54순위로 kt 유니폼을 입은 조무근은 입단 당시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신생팀 특별 우선지명으로 뽑은 홍성무와 주권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그러나 조범현 kt 감독은 올 시즌 초반 조무근에 대해 “하드웨어(키 198cm)가 무척 좋은 투수다. 아직 구속이 나오지 않는데, 체계적인 훈련을 마치면 충분히 강속구를 던질 수 있다. 스플리터처럼 종으로 떨어지는 슬라이더를 갖고 있더라. 빠른 공을 더하면 큰 역할을 하는 투수로 성장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대학시절 시속 130km대에 머물던 조무근의 직구 스피드는 체력훈련에 열중하고 투구폼을 매끄럽게 가다듬으면서 올 시즌 경기를 치를수록 빨라졌다. 시즌 말에는 매 경기 시속 148km를 찍었다. 시즌 성적은 43경기에서 71.2이닝 8승5패4세이브2홀드. 특히 방어율이 1.88로 최정상급이다. 그 덕분에 투수 중 유일하게 신인왕 후보로 뽑혔다.

관련기사

프리미어 12 대표팀 예비 엔트리에 뽑혔을 때 조무근은 “꼭 최종 엔트리에 뽑혀 대표팀에 가고 싶다”고 바랐다. 조 감독도 “뽑히면 얼마나 좋겠냐. 신인이 국가대표에 뽑힌다는 것 자체가 팀도 영광이며, 선수 스스로에게는 큰 무대에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굉장한 기회다”고 말했다. 7일 대표팀 최종 선발을 통보받은 조무근은 “많이 가르쳐주신 감독님, 코치님에게 감사드리고 뽑아주신 김인식 감독님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정말 큰 영광이다”고 기뻐했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