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양제거 수술 서동철 감독,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것”
더보기

종양제거 수술 서동철 감독,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것”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9 05:45수정 2015-10-09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 서동철 감독. 스포츠동아DB

KB스타즈, 시즌 초 박재헌 수석코치가 지휘

프로스포츠에서 감독직은 늘 스트레스를 안고 사는 자리다. 팀 성적에 따른 책임이 따른다. 성적이 좋지 않은 팀 감독은 물론이고 우승팀 감독도 성적 유지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스트레스가 워낙 크다보니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는 경우도 다반사다.

최근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 서동철(47·사진) 감독의 건강이 악화돼 구단과 지인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2013년 KB스타즈 지휘봉을 잡은 서 감독은 경기 결과에 따른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지도자 중 한명이었다. 경기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을 때는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날도 많았다.


서 감독은 7월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직후 심한 복통을 느껴 서울의 한 병원에 입원해 담낭(쓸개) 제거 수술을 받았다. 이후 온전치 않은 몸으로 선수들을 이끌고 8월 24일 전지훈련을 위해 일본으로 떠났지만 건강이 악화돼 조기 귀국했다. KB스타즈 관계자는 “일본에서 황달 증세가 나타나는 등 감독님의 몸이 정말 좋지 않았다. 감독님만 조기 귀국을 해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십이지장 쪽에 종양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초기에 종양을 발견했다. 감독님은 수술을 받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여자프로농구 2015∼2016시즌은 31일 개막한다. KB스타즈는 시즌 초반 서 감독 없이 경기를 치른다. 이 관계자는 “감독님의 건강이 호전될 때까지 시간이 좀 필요하다. 시즌 초반에는 박재헌 수석코치가 팀을 맡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에서 워낙 걱정하는 연락이 많아서 감독님이 휴대전화를 끈 채 휴식에만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감독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빨리 회복해서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가겠습니다”라고 복귀를 약속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