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신원 수첩] 무기력한 피츠버그 타선, 테이블세터 싸움서 희비
더보기

[통신원 수첩] 무기력한 피츠버그 타선, 테이블세터 싸움서 희비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9 05:45수정 2015-10-09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일(한국시간) 피츠버그와의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4-0 완봉승을 거둔 시카고 컵스 투수 제이크 아리에타(위)를 1루수 앤서니 리조가 들어올리며 환호하고 있다. 컵스는 디비전시리즈에 올라 올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인 세인트루이스와 맞붙는다.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루키지만 중심타자로 맹활약을 펼쳤던 강정호가 부상으로 빠진 피츠버그 타선은 무기력했다. 지난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홈 어드밴티지를 살리지 못하고 샌프란시스코 매디슨 범가너에게 0-8로 완패를 당했던 충격이 1년 만에 그대로 재현됐다. 이번에는 시카고 컵스의 희망 제이크 아리에타에게 농락당하며 0-4로 무너졌다. 올 시즌 98승을 거둬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2위에 올랐지만, 피츠버그의 가을야구는 또 다시 1경기로 마감됐다.

8일(한국시간) PNC 파크에서 벌어진 컵스-피츠버그의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테이블세터 싸움에서 희비가 갈렸다. 덱스터 파울러∼카일 슈워버로 이어진 컵스 1·2번타자는 7타수 5안타 2홈런 4타점 4득점을 올리며 피츠버그 에이스 게릿 콜을 완벽하게 공략했다. 반면 피츠버그 테이블세터 그레고리 폴랑코와 조시 해리슨은 7타수 무안타에 삼진을 3개나 당했다. 간판타자 앤드루 매커친에게 제대로 된 밥상을 차려주지 못했다. 이날 피츠버그가 뽑은 안타는 고작 4개. 1년 전 범가너를 상대로 기록한 안타 수와 정확하게 일치했다.

컵스는 디비전시리즈에서 지구 라이벌 세인트루이스와 대결한다. 정규시즌에선 컵스가 8승11패로 열세를 보였지만, 세인트루이스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가 손가락 부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아 승부를 예측하기 힘들다.


세인트루이스 입장에서 한 가지 다행스러운 점은 괴물투수 아리에타를 1번만 상대할 공산이 높다는 것이다. 두 팀의 1·2차전은 10일과 11일 세인트루이스의 홈경기로 펼쳐진다. 일정상 아리에타가 선발로 나설 수 있는 경기는 13일 리글리필드에서 열릴 3차전이다. 아리에타가 지난해 포스트시즌을 강타했던 ‘범가너 신드롬’을 재현하기 위해선 팀 동료들의 분전이 절실하다. ‘염소의 저주’를 깰 절호의 기회를 잡은 컵스의 가을야구 최종 결과가 궁금하다.

관련기사

손건영 스포츠동아 미국 통신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