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몽준 회장 6년 자격정지
더보기

정몽준 회장 6년 자격정지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9 05:45수정 2015-10-09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스포츠동아DB

FIFA 윤리위 징계…회장 출마 무산 위기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몽준(62·사진)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에게 자격정지 6년의 징계를 내렸다.

FIFA는 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윤리위원회가 정 명예회장에게 6년의 자격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제프 블래터(스위스) 현 FIFA 회장, 미셸 플라티니(프랑스)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 제롬 발케(프랑스) 전 FIFA 사무총장에게는 90일의 자격정지 징계를 부과했다.


징계 대상자들은 징계 발표 직후부터 해당 기간동안 축구와 관련된 일체의 활동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정 명예회장은 2021년 10월까지 축구와 관련된 활동을 펼칠 수 없다. FIFA는 또 정 명예회장에게는 10만 스위스프랑(약 2억원)의 벌금까지 부과했다.

관련기사

FIFA는 정 명예회장이 FIFA 부회장을 맡고 있던 2010년, 2022월드컵 유치전에 나서면서 각국 집행위원들을 대상으로 국제축구기금 조성 서한을 보낸 것이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조사에 나섰다. 이에 정 명예회장은 6일 기자회견을 열어 FIFA가 자신에게 19년의 자격정지를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당초 예상보다 징계는 경감됐으나, 내년 2월로 예정된 차기 FIFA 회장 선거에 나서려던 정 명예회장의 계획은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였다. 차기 FIFA 회장 선거 후보 등록은 26일 마감된다.

그러나 정 명예회장이 후보 등록을 할 방법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FIFA 윤리위원회가 후보 등록 마감일 전까지 징계 대상자에게 판결문을 보내줄 경우, 정 명예회장은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