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문]이경실 공식입장 “재판 잘잘못 가린다”…결정적 증거인 차량 블랙박스 지워진 이유는?
더보기

[전문]이경실 공식입장 “재판 잘잘못 가린다”…결정적 증거인 차량 블랙박스 지워진 이유는?

박예슬 입력 2015-10-09 00:00수정 2015-10-09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경실 공식입장. 사진=동아DB

[전문]이경실 공식입장 “재판 잘잘못 가린다”…결정적 증거인 차량 블랙박스 지워진 이유는?

개그우먼 이경실이 남편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8일 이경실의 소속사인 코엔스타즈는 보도자료를 통해 “몇몇 보도내용과 달리 최모 씨가 A씨를 강제로 차에 태웠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A씨가 자신의 남편과 다툼 끝에 뺨을 때렸고, 화가 난 A씨 남편이 먼저 택시를 타고 떠나자 다른 지인부부 남편이 건너와 A씨를 최 씨 차에 태운 것이다”라고 사건 당시의 경위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술을 마시면 잠이 드는 최 씨는 다음날 A씨가 보낸 항의 문자에 차안에서의 기억이 없는 상태라 ‘혹시 실수를 했으면 미안하다’는 내용의 사과 문자를 보냈다”며 “A씨와 그의 남편은 이 사과 문자 내용을 결정적 증거로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 씨는 A씨 남편과 오랜 파트너였고, 10년간의 관계를 이런 이유로 저버릴 수 없었기에 형수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사과한 것이지 성추행을 인정하거나, 그것에 대해 사과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이경실은 동석했던 지인들의 증언을 신뢰하고 있으며 남편에 대한 믿음 또한 확고하기에 재판을 통해 잘잘못을 가리고자 한다”며 “몇몇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자극적인 내용의 기사들은 절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서부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 이기선)는 9월 25일 최 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씨는 8월경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30대 여성 A씨를 집에 데려다주겠다며 자신의 차 뒷좌석에 태운 뒤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하 이경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개그우먼 이경실 씨 소속사 코엔스타즈입니다.

우선 불미스런 일로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이야기가 너무 한쪽의 입장만 편파적으로 보도되는 것 같아 피해를 감수하면서 공식입장을 전하게 됐습니다.

기사를 통해 접하신 유명 개그우먼 남편의 성추행 건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2015년 8월 18일, 이경실 씨의 남편 최명호 씨는 고소자인 A씨(39)와 A씨의 남편(61) 및 지인 6명과 술자리를 가졌습니다. 새벽 3시경 술에 만취한 상태에서 헤어지게 된 최명호 씨는 자신의 차(기사 동승)로 또 다른 지인 부부와 A씨를 바래다주게 됩니다.

여기서 몇몇 보도내용과 달리 최명호 씨가 A씨를 강제로 차에 태웠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당시 A씨가 A씨 남편과 다툼 끝에 뺨을 때렸고, 화가 난 A씨 남편이 먼저 택시를 타고 떠나자 다른 지인부부 남편이 건너와 A씨를 최명호 씨 차에 태운 것입니다.

분당 쪽에 지인 부부를 내려주고 강남에 있는 A씨의 자택까지는 불과 10분 정도의 거리입니다. 술을 마시면 잠이 드는 최명호 씨는 다음날 A씨가 보낸 항의 문자에 차안에서의 기억이 없는 상태라 "혹시 실수를 했으면 미안하다"는 내용의 사과 문자를 보내게 됩니다.

A씨와 A씨 남편은 이 사과 문자 내용을 결정적 증거로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명호 씨는 A씨 남편과 오랜 파트너였고, 10년간의 관계를 이런 이유로 저버릴 수 없었기에 형수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사과한 것이지 성추행을 인정하거나, 그것에 대해 사과한 것은 아닙니다.

평소 최명호 씨와 A씨 남편은 10년 넘게 사업 자금을 대 줄 정도로 각별한 사이였고, 최근 5월에도 돈을 빌려줬을 정도로 물심양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후, A씨는 이경실 씨의 딸에게 전화해 "홈쇼핑 화장품건으로 연락을 하고 싶으니 이경실 씨의 연락처를 알려 달라" 하고 아버지와 통화하시라는 딸의 말에 "아빠의 연락처를 모른다"며 이경실씨의 연락을 유도해 대책을 세워주길 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A씨는 '최명호 씨가 마카오에서 도박을 했다' 등의 거짓 내용으로 가정불화를 조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고소자 A씨는 "억울하다", "방송에 전화 걸거야" 등의 이야기만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확한 물증이 없고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가 최명호 씨의 운전기사라 객관성에 대해 정확히 입증 받을 수 있을 진 모르지만, 이경실 씨는 동석했던 지인들의 증언을 신뢰하고 있으며 남편에 대한 믿음 또한 확고하기에 재판을 통해 잘잘못을 가리고자 합니다.

또한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는 최명호 씨 차량의 블랙박스는 본인이 경찰조사에 들고 갔지만,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아 전체 내용이 지워져 있었습니다. 사건 당일 내용만 지워진 것이 아님을 알려드리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최명호 씨 측이 더욱 애통해 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몇몇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자극적인 내용의 기사들은 절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리며 추측성 기사들을 자제해주시길 머리 숙여 부탁드리며, 해당 사건이 정리되는데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경실 공식입장. 사진=이경실 공식입장/동아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