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지섭·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 11월 6일 첫방…‘몸꽝’ 노처녀 변호사와 트레이너의 만남?
더보기

소지섭·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 11월 6일 첫방…‘몸꽝’ 노처녀 변호사와 트레이너의 만남?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8 20:18수정 2015-10-08 2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 DB

소지섭·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 11월 6일 첫방…‘몸꽝’ 노처녀 변호사와 트레이너의 만남?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배우 소지섭과 신민아가 주연을 맡은 KBS2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가 내달 16일 첫 방송된다.


KBS는 ‘오 마이 갓’으로 알려졌던 드라마 제목을 ‘오 마이 비너스’로 확정하고, 방영 중인 월화드라마 ‘발칙하게 고고’ 후속작으로 편성했다고 8일 밝혔다.

주요기사

‘오 마이 비너스’는 극과 극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사랑에 빠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넝쿨째 들어온 당신’을 연출한 김형석 PD와 KBS2 단막극 ‘내가 결혼하는 이유’를 쓴 김은지 작가가 함께 만든다.

소지섭은 자신의 약점을 독한 오기와 끈기로 극복해낸 얼굴 없는 할리우드 스타 트레이너 김영호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받은 상처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는 재벌 2세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신민아는 가족 부양을 위해 고군분투 로펌의 변호사가 되지만, 그로 인해 젊은 시절 얼짱, 몸짱의 명성을 모두 헌납한 채 몸꽝 33세 노처녀가 돼버린 강주은 역으로 등장한다.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사진=동아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