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엠디팩트] 국내산 배 35%는 신고배 … 육즙 풍부하고 당도 높아 ‘세계적’
더보기

[엠디팩트] 국내산 배 35%는 신고배 … 육즙 풍부하고 당도 높아 ‘세계적’

입력 2015-10-08 17:49수정 2015-10-08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이상저온현상 탓 수확량 ↓ … 태음인에게 추천, 소음인 과다섭취 피해야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제격인 배는 예부터 사과와 함께 가을철 대표적 과일로 꼽혔다. 환절기에 나타나기 쉬운 기관지질환을 예방하고 소화를 촉진하는 효능을 인정 받아왔다. 최근에는 배의 기능성 성분의 생리활성 효과가 현대과학으로 검증되면서 신약개발의 소재로도 이용되고 있다.

배는 장미과에 속하며 인도 북서부, 중국 서부, 남동유럽 등이 원산지로 추정된다. 인도 북서부에서 나온 배는 남방형배, 중국 서부는 북방형배, 남동유럽은 서양배 등으로 나뉜다. 한국에서 주로 재배되는 배의 고향은 중국 서부 지역이다. 요동반도에서 백두대간을 거쳐 한반도로 유입됐다.

국내 재배 초창기에는 산돈배, 참배, 백운배, 돌배 등이 주를 이뤘다. 이들은 지금의 것보다 알이 크지 않고 당도도 떨어진다. 삼국시대부터 절이나 정원을 중심으로 재배됐다. 1906년 서울 한강 뚝섬에 구한말 정부가 원예시험장을 세우고 일본배를 도입·재배하면서 토종배는 자취를 감췄다. 이곳에서는 일본배에 토종배 등을 교접해 신품종을 육성했다.


한반도는 사계절 뚜렷한 기후와 밤낮 기온 및 습도차가 크며 최적의 강우량으로 과일 생산에 이상적인 나라로 알려져 있다. 배나무는 배수가 잘 되는 양지 바르고 습한 토양에서 주로 자란다. 물이 부족하면 열매 겉이 울퉁불퉁해지는 ‘유부과(柚膚果)’ 현상이나 과즙이 적고 딱딱해지는 ‘돌배’ 현상이 나타나기 쉽다. 배의 적정 저장온도는 3~4도다.

주요기사

현재 국내에서는 생산되는 배 품종은 신고가 약 35%를 차지한다. 이어 만삼길, 장십랑 등 순이다. 장십랑은 9월 중순 이후부터 나오기 시작하며 신고는 10월, 만삼길은 11월 이후에 수확한다. 만삼길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기온이 높은 남부지역에서 주로 재배한다.

전남 나주배는 대부분 신고 품종으로 육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높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울산배도 신고가 주를 이루며 나주배와 함께 한국을 대표한다. 나주배는 국물이 찐득할 정도로 당도가 높으며, 울산배는 바삭한 식감을 가졌다. 경기도 남양주의 먹골배, 충남 천안의 성환배, 경기도 안성배도 신고 품종으로 나주배와 울산배의 뒤를 잇고 있다.

나주 지역농협의 한 조합장은 “올해 개화기 이상저온현상으로 수확할 배가 예년의 약 30~40% 수준”이라며 “하지만 태풍 피해가 거의 없고 일조량도 많아 배 당도가 높고 품질이 좋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황주, 함흥, 원산, 의주, 가산 등에서 나온 배가 이름이 높다. 일본배 중에서는 육질이 유연하고 육즙이 풍부한 이십세기 등이 유명하지만 병에 약하고 저장성이 부족하다.

서양배는 조롱박 모양으로 대부분 푸석하며 물렁거린다. 미국, 유럽, 칠레, 호주 등에서 주로 재배한다. 오븐이나 그릴에 익혀 먹으면 당도가 높아지고 식감도 부드러워져 서양에서는 배를 구워 먹는 요리가 흔하다.

최근 국내에서 생산되는 배에 생장촉진제 중 하나인 일본산 지베렐린 도포제를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일년 배장사의 최대 대목인 추석에 맞춰 배를 수확하기 위해서다. 올해와 같이 추석이 이른 시기에 위치하면 생장촉진제 사용은 더욱 늘어난다. 배에 지베렐린 도포제를 처리하면 정상 수확시기보다 10~20일 가량 수확을 앞당길 수 있다. 하지만 배 당도가 낮아지고 저장성도 떨어져 장기적으로는 배농사에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한국배는 유기산 함량이 0.12~0.31%에 그쳐 사과와 달리 새콤한 맛이 적다. 수분은 약 89% 내외로 주성분은 당분이다. 당함량은 일반적으로 10~12%이며 설탕(3~7%), 과당(2~4%), 소르비톨(1.8~3.3%), 포도당(0.7~1.8%), 이노시톨(0.01%) 순이다.

배는 성질이 차고 서늘해 한방에서는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의 가슴 속 번열을 내려주고 갈증을 해소시키는 데 사용한다. 숙취 증상을 없애주며 변비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소고기의 질긴 조직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콜레스테롤을 용해시키므로 불고기를 조리할 때 함께 사용하기도 한다. 배 잎사귀 달인 물은 버섯중독 해소에 효과적이다. 민간에서는 기침과 가래를 없애기 위해 속을 파낸 배에 꿀을 넣어 뚜껑을 덮어 푹 고아 만든 이붕고(梨硼膏)를 애용했다.

김달래 한의원 원장(전 경희대 한의대 교수)은 “배는 태음인에게 좋은 식품”이라며 “태음인은 다른 체질에 비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 질환에 잘 걸리는 데, 식사 전후로 배를 먹으면 과식을 막고 발암물질이 빨리 배출된다”고 말했다. 이어 “치명적 부작용은 없지만 몸이 차고 소화력이 약한 소음인은 과다섭취를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취재 = 현정석 엠디팩트 기자 md@mdfact.com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