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레지던츠컵 갤러리 2만5000여명…“성숙한 관전 문화 보여줬다”
더보기

프레지던츠컵 갤러리 2만5000여명…“성숙한 관전 문화 보여줬다”

인천=김동욱 기자, 인천=정윤철기자 입력 2015-10-08 16:40수정 2015-10-08 1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5 프레지던츠컵이 개막하기 전날일 7일 외신 기자들과 선수들은 경기 중에 울리는 휴대전화 벨소리와 카메라 셔터음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날 연습라운드 때 막무가내로 사인을 요청하고 통로를 막고 관전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인터내셔널 팀의 수석 부단장 최경주도 “성숙한 관전 문화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막상 대회가 시작된 8일 경기를 보러 온 2만 5000여 명의 팬들은 선수들의 훌륭한 플레이에 화답하듯 성숙한 관전 문화를 보여줬다. 팬들은 선수들이 샷을 하기 전에는 대화를 멈췄고, 경기를 방해하는 휴대전화 벨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몇 차례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음이 들리기는 했지만 경기를 방해할 정도는 아니었다. 휴대전화로 선수들의 플레이를 촬영하려는 팬들은 선수들의 샷이 끝난 다음에 셔터를 눌렀다. 팬들은 선수들의 멋진 샷이 나올 때마다 환호성과 함께 박수갈채를 보냈다. 선수들도 팬들의 박수에 미소와 함께 손을 들어올리며 화답했다.

홀마다 배치된 10여 명의 진행요원들은 선수들이 샷을 하기 전에 ‘조용히’라고 적힌 푯말을 들고, 움직임을 통제했다. 한 진행요원은 “대회 조직위로부터 통제가 무척 어려울 것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막상 경기 땐 큰 소란 없이 경기가 진행됐다”고 말했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도 “오늘 정도면 미국, 유럽 등에 손색없을 정도의 관전문화를 보여 준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선수들의 아내와 여자친구 등이 경기에 동행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국 팀과 인터내셔널 팀의 분위기는 달랐다. 미국 팀 선수의 여자 친구, 약혼자, 아내들은 성조기가 크게 그려진 옷이나 치마를 입는 등 개성 있는 모습으로 나타났다. 더스틴 존슨(미국)의 약혼녀인 폴리나 그레츠키와 조던 스피스(미국)의 여자친구 애니 버렛은 경기 내내 함께 다니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호쾌한 장타가 나오거나 정확한 퍼팅이 나오면 큰 소리로 환호했다.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그레츠키는 자신을 알아본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거나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농구선수 출신인 버바 왓슨(미국)의 아내 앤지는 16번 홀에서 미국 팀이 버디에 성공해 승리하자 두 팔을 번쩍 들고 환호한 뒤 왓슨의 손을 잡고 다정하게 걷는 모습을 보여줬다.

주요기사

남색 티셔츠와 흰바지를 맞춰 입은 인터내셔널 팀 선수의 가족들은 미국 팀보다는 다소 조용했지만 서로 자신의 남편이나 남자친구의 샷과 코스 공략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각자의 팀으로 열띤 응원전을 펼친 가족들은 경기 후에는 선수들처럼 함께 포옹하며 서로를 격려했다.

인천=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