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무작정 묻지마 북소행…또 하나의 광대극” 비난
더보기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무작정 묻지마 북소행…또 하나의 광대극” 비난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08 11:30수정 2015-10-08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 캡처화면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무작정 묻지마 북소행…또 하나의 광대극” 비난

북한은 8일 서울메트로 해킹 의혹을 부인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서 “무슨 사건이 터지기만 하면 무작정 묻지마 북소행으로 몰아붙이는 대결모략꾼들의 기질을 남김없이 보여준 또 하나의 광대극”이라고 꼬집었다.


조평통은 “이것이 내부위기로 궁지에 몰릴 때마다 그로부터의 출로를 새로운 북풍 조작에서 찾는 남조선통치배들의 악습으로부터 출발한 것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조평통은 “남조선당국은 충격적인 사건을 조작해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써먹는 그 낡디 낡은 북풍에 재미를 계속 보다가는 그것이 모략과 음모의 복마전을 강타하는 폭풍으로 되돌아오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4일 서울메트로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에게 제출한 ‘해킹 사고 조사 결과 보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서울메트로의 ‘PC 관리 프로그램 운영 서버’ 등 서버 2대가 해킹당해 컴퓨터 213대에 이상 접속 흔적이 확인됐고 특히 58대는 악성코드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조사한 국가정보원은 서울메트로에 대한 해킹이 지난 2013년 3월 방송사와 금융기관 등을 해킹한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이뤄져, 같은 사이버 테러 조직인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은 서울메트로 해킹을 부인하며 남측의 모략이라고 비판했다.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사진=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