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용인화재, 유독물질 다량 전소…‘인명 피해는?’
더보기

용인화재, 유독물질 다량 전소…‘인명 피해는?’

동아닷컴입력 2015-10-08 09:57수정 2015-10-08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 YTN 방송 갈무리

경기도 용인의 한 유류창고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7일 9시 40분쯤 경기도 용인시 오산리의 한 유류창고에서 화재가 나면서 붉은 화염이 산 전체를 뒤덮고 불길 옆에는 뿌연 연기가 자욱하게 일어났다.

용인 화재가 일어난 창고에는 메틸렌과 경유 등 다수의 유류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 소방서에 의하면 이날 화재는 새벽 3시를 전후해 잡히기 시작했고, 화재가 발생 5시간 반 만인 새벽 3시43분쯤 완전히 꺼졌다. 우려했던 2차 폭발도 일어나지 않았다.

관련기사

강봉주 용인소방서 재난안전과장은 “화재에 적극 대처해서 지하탱크나 옥내저장소는 완전히 보존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용인 화재로 2800㎡ 규모 창고 반 이상이 불에 탔고, 보관 중이던 유독 물질도 다량 이상 전소됐다.

50대 남성 1명이 인근에서 구경을 하다 날아온 파편에 머리를 맞아 부상을 입었을 뿐 큰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날 용인 화재로 대피령이 떨어졌던 인근 주민 150여 명도 새벽 3시를 기해 모두 귀가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단 옥외 저장소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