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첫 방송… 문근영의 동공연기 ‘눈길’
더보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첫 방송… 문근영의 동공연기 ‘눈길’

동아닷컴입력 2015-10-08 09:51수정 2015-10-08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7일 첫 방송 된 SBS 새 수목드라마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 이하 ‘마을’) 1회에서 문근영은 캐나다에서 살다가 운명처럼 아치아라로 오게 된 영어 원어민 교사 ‘한소윤’ 역으로 변신했다. 소윤은 마을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인물로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일한 혈육이었던 할머니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오열하는 소윤의 모습이 그려지며 강력한 포문을 열었다. 또한, 소윤은 마을 아치아라에 도착하자마자 정체불명 남자에게 쫓기는가 하면, 백골이 된 시체를 발견하는 등 계속해서 의문의 사건들에 휘말렸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드라마 ‘마을’은 시종일관 살 떨리는 긴장감 속에서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인물들의 이야기와 사건이 이어졌다. 이 가운데 문근영의 뛰어난 캐릭터 몰입도와 섬세한 연기력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고, 시청자들은 호평했다.

주요기사

먼저 영어 원어민 교사라는 설정에 일부의 우려가 있었지만, 문근영은 이를 단숨에 날려버릴 정도로 너무나 자연스럽고 완벽한 영어 실력을 뽐내 시선을 모았다. 이어 오열하거나 공포에 질린 문근영의 현실감 가득한 연기는 섬뜩함을 더했고,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미세한 떨림이 느껴지는 동공 연기에 시청자들은 감탄했다.

이렇듯 극의 분위기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문근영의 연기 덕분에 드라마의 오싹 하고 섬뜩한 긴장감은 더욱 증가했다.

한편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은 첫 회부터 다양한 복선들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시신의 존재부터 소윤의 가족사, 소윤을 쫓던 미스터리한 남자, 살인범 등 수많은 퍼즐조각이 쏟아졌다. 앞으로 ‘마을’ 속 문근영이 이끌어갈 흥미진진한 내용에 귀추가 주목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