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소름끼치게 ‘안정된 연기’
더보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소름끼치게 ‘안정된 연기’

동아닷컴입력 2015-10-08 09:28수정 2015-10-08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 SBS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이 안정된 연기로 호평 받았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1회에서 문근영은 캐나다에서 살다가 운명처럼 아치아라로 오게 된 영어 교사 한소윤 역으로 분했다. 소윤은 마을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일한 혈육이었던 할머니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오열하는 소윤의 모습으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또한 소윤은 마을 아치아라에 도착하자마자 정체불명 남성에게 쫓기는가 하면, 백골이 된 시체를 발견하는 등 계속해서 의문의 사건들에 휩싸였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드라마 ‘마을’은 시종일관 살 떨리는 긴장감 속에서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인물들의 이야기와 사건이 펼쳐졌다. 이 가운데 문근영의 뛰어난 캐릭터 몰입도와 섬세한 연기력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고, 시청자들의 호평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한편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은 동시간대 시청률 3위로 출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