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병헌 감독, 유역비 두고 송승헌과 삼각관계 될 뻔?
더보기

이병헌 감독, 유역비 두고 송승헌과 삼각관계 될 뻔?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08 09:27수정 2015-10-08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병헌 감독이 탕웨이 김태용 부부에 대해 굉장히 부럽다고 밝혔다.

이병헌 감독은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충무로 특집 믿고 보는 남자들’편에는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혁권 박병은 조달환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이병헌 감독에게 여배우와의 로맨스를 꿈꿔보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병헌 감독은 “그런 꿈을 안 꿨다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감독과 배우 사이로 만나 결혼에 골인한 김태용-탕웨이 부부에 대해 묻자 “굉장히 부럽다. 나도 유역비 생각했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병헌 감독이 언급한 유역비는 송승헌과 사귀고 있어 결국 헛물만 켠 셈.
이병헌 감독은 김우빈 주연의 ‘스물’을 연출한 영화감독이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