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계 입양아, ML 포스트시즌 무대에
더보기

한국계 입양아, ML 포스트시즌 무대에

유재영기자 입력 2015-10-08 03:00수정 2015-10-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키스 2루수 24세 레프스나이더, 16경기 뛴 신인으론 파격적 출전
미국 입양아 출신의 한국계 선수가 메이저리그 최고 명문 팀 뉴욕 양키스의 주전 2루수로 경기에 나섰다. 그것도 팀의 운명이 걸린 포스트시즌 경기였다. 양키스의 로버트 레프스나이더(김정태·24·사진)는 7일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휴스턴과의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선발 출장했다.

양키스는 전통적으로 유격수와 손발을 맞추는 2루수에 신인 선수를 내세우지 않는다. 1990년대 이후만 보더라도 척 노블록, 로빈손 카노, 알폰소 소리아노 등 당대 최고의 베테랑 야수들이 2루를 지켰다. 그러나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레프스나이더는 관행을 깨고 이날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레프스나이더는 3타수 무안타로 안타를 뽑아내지 못했지만 날카로운 타격 솜씨를 선보였다.

1991년 서울에서 태어나 5개월 만에 미국으로 입양된 레프스나이더는 추신수(텍사스), 최희섭(KIA)에 이어 한국 출신 야수로는 3번째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다. 2012년 애리조나대의 칼리지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로 뽑힌 그는 같은 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양키스의 지명을 받았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16경기에서 43타수 13안타 5타점 3득점을 기록한 그는 보스턴전에서만 2개의 홈런을 때려내 양키스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알렸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는 레프스나이더의 프로필을 소개하면서 내년 시즌 스티븐 드루, 브렌던 라이언과 함께 양키스의 ‘키스톤 콤비(유격수와 2루수)’를 이룰 내야의 핵으로 꼽았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