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썰렁한 목동구장…넥센, 성난 팬심에 울다
더보기

썰렁한 목동구장…넥센, 성난 팬심에 울다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8 05:45수정 2015-10-0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경기가 열렸다. 포스트시즌임에도 관중석이 텅 비어 있다. 목동|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특정 팬클럽 특혜’ 거센 질타 후폭풍
최종 관중 7469명 그쳐…흥행 실패


흥미로운 5위 싸움만큼 뜨거운 관중몰이를 예상했다. 그러나 SK-넥센의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이 펼쳐진 7일 목동구장은 여러모로 아쉬움이 컸다. 우선 빈 자리가 도드라졌다. 구름 같이 몰려든 1루측 SK 응원석은 모자람이 없었다. 3년 만에 맛보는 가을야구를 만끽하기 위해 SK 팬들이 목동구장을 찾았다. 1루측 입구에서 제공한 빨간 막대풍선이 장관을 이뤘다. 홈팀 넥센의 응원 열기를 압도하며 시종일관 SK 선수들에게 기를 불어넣어줬다. 여기가 목동인지 문학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그러나 넥센은 이와 대조를 이뤘다. 3루측 응원석을 중심으로 관중이 모여들었지만, 거리가 멀어질수록 관중은 뜸했다. 좌측 폴 옆 좌석은 빈 자리가 더 많았다. 열정적 응원으로 관심을 모았던 지난해 가을야구에 한참 못 미쳤다. 목동구장에서 마지막 포스트시즌이 될 첫 날의 풍경은 내용과 흥행에서 모두 실패했다. 만원관중을 기대했던 관계자들은 허탈함을 달래지 못했다. 최종 관중 7469명. 1만500명의 만원관중에 턱 없이 모자랐다.


악재를 이기지 못했다. 넥센 구단은 최근 팬들에게 거센 질타를 받았다. 특정 팬클럽에게 시즌권 할인을 해주고 포스트시즌에서 우선 예매할 수 있는 특혜를 부여하면서 구단 홈페이지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송지만 2군 타격코치의 은퇴식 때 이들 팬클럽에만 협조를 구하면서 일파만파 사태가 커졌다. 조직된 행동에 나선 몇몇 팬들은 직접 전단지를 작성해 구단의 행태를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구단은 급기야 홈페이지에 2차례에 걸쳐 사과문을 게재하고, 포스트시즌 기념 5000장의 티셔츠와 머플러를 돌렸다. 그러나 성난 팬심을 달래기에는 미흡했다.

관련기사

목동 | 박상준 기자 spark4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