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日에 밀려… 3분기 한국 선박 수주 세계 3위
더보기

中-日에 밀려… 3분기 한국 선박 수주 세계 3위

강유현기자 입력 2015-10-06 03:00수정 2015-10-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 3분기(7∼9월) 한국의 선박 수주 실적이 중국, 일본에 이어 세계 3위에 그쳤다. 지난해 2분기(4∼6월) 3위 이후 처음이다. 한국 조선은 지난해 3분기 2위에 이어 지난해 4분기(10∼12월)부터 올해 2분기까지 수주 실적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5일 국제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라크슨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는 3분기 총 211만 CGT(선박의 부가가치, 작업 난도를 고려한 계수를 곱해 산출한 무게 단위)를 수주해 중국(348만 CGT)과 일본(236만 CGT)에 이어 3위에 머물렀다.

9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32척, 414만 CGT로 올 들어 월간 기준으로는 가장 많았다. 그러나 1∼9월 누계 발주량은 2434만 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67.3% 수준에 그쳤다. 국제 유가 하락으로 해양 플랜트 발주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주요기사
#3분기#수주#선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