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시장, 한국 저예산-독립영화계의 활로 될 수 있어”
더보기

“中 시장, 한국 저예산-독립영화계의 활로 될 수 있어”

부산=이새샘기자 입력 2015-10-05 22:34수정 2015-10-05 2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금 중국 영화 시장은 돈(투자)은 넘치는데 좋은 시나리오와 전문 인력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한국의 숙련된 기획력, 스토리텔링 능력이 필요하죠.”

영화, 드라마 등 문화콘텐츠 업계에서 중국이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른 지 오래다. 동시에 중국에 한국 고유의 기획·제작 인력과 노하우가 유출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5일 오전 제 20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필름마켓에서 만난 유영호 화책유니온 대표(42)는 “한국 영화산업이 지금까지 내수 시장의 확장을 통해 성장해왔지만 여전히 제작비 100억 원만 넘어도 손익분기점을 걱정해야 한다”며 “중국 시장을 통해 그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5월 설립된 화책유니온픽쳐스는 중국 최대 콘텐츠 기업 중 하나인 화책미디어의 자회사다. 유 대표는 1996년부터 삼성영상사업단에서 중화권 국가와의 합작영화 제작에 참여하고 ‘괴물’ ‘식객’ 등을 중국에서 배급했다. 영화 ‘수상한 그녀’의 리메이크로 중국에서 히트한 ‘20세여 다시 한번’과 ‘이별계약’을 제작하기도 했다. 화책미디어는 5일 국내 배급사 뉴와의 한중 합작 법인 화책합신을 공식 출범시키기도 했다. 유 대포는 화책합신의 이사직도 맡고 있다.

주요기사

유 대표는 “한국의 문화콘텐츠 유행 흐름을 중국이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 지금까지 화려한 영상미의 단순 로맨틱코미디, 멜로가 대세였다면 앞으로는 한국에서 4,5년 전부터 유행하는, 짜임새 있는 줄거리의 복합장르물이 중국에서 히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현재 만화가 강풀 원작의 웹툰 ‘마녀’를 중국판과 한국판으로 동시 제작해 개봉하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중국 시장 진출에는 장기적인 안목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예를 들어 ‘분신사바’ 시리즈(중국 제목 ‘필선’)로 중국에서 흥행몰이를 한 안병기 감독님은 중국 공포영화를 섭렵하고 중국의 심의규정을 잘 알고 있었죠. 그런 이해가 흥행의 발판이 된 겁니다.”

유 대표는 또 “중국 시장은 한때 세계 최대 예술영화 생산국이었다. 관객들이 다양한 영화에 대한 포용력을 갖고 있고, 예술영화 시장 규모도 훨씬 크다”며 “국내 저예산·독립영화계에도 활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만추’는 중국에서 2012년 개봉해 6500만 위엔(당시 환율로 약 100억 원)의 흥행수익을 올렸다. 김기덕 감독은 차기작 ‘무신’(가제)을 중국에서 준비 중이다. 제작비는 약 350억 원 규모로 알려져 있다.

“중국은 어차피 수년 내로 한국의 제작 능력이나 기획력을 따라올 겁니다. 장이모우 감독의 신작 ‘만리장성’의 제작비가 무려 3억 달러(약 3500억 원)입니다. 이런 자본에 기획력까지 결합하면 한국이 대적하기 힘들죠. 막연히 중국 시장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중국 시장에 안착하기 위한 이해와 다양한 시도가 필요합니다.”

부산=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